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국 남성, 한국 입국 후 부산서 잠적 일주일째 실종 '초비상'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국 남성, 한국 입국 후 부산서 잠적 일주일째 실종 '초비상'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지역인 라이베리아 출신 20대 남성이 국내 입국 후 부산에서 잠적,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해 '비상'이 걸렸다.

21일 경찰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대구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어온 라이베리아 출신 두크리 마마데(27)씨가 13일 입국 당시 문진과 체온 확인을 통해 에볼라 바이러스 의심증상이 없는 것으로 판명돼 국내 체류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다음날인 14일 부산에서 돌연 사라져 행방이 묘연해졌다.

당초 그는 20일 정오께 대구공항에서 중국 상하이로 떠나는 비행기를 타고 케냐를 거쳐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그의 실종을 확인한 질병관리본부는 20일 긴급 회의를 열고 신원 파악에 나섰으며, 경찰도 수색에 나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