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패션

B급 문화로 여겨지던 '키치', 이젠 트렌드로 진화

/커밍스텝 제공



최근 키워드 중 하나인 '키치(kitsch)'는 패션을 비롯한 각종 문화 콘텐츠에서 핫 트렌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본래 키치는 통속적인 B급 문화를 일컬으며 인기는 있지만 질 낮은 예술품을 뜻한다. 요즘에는 위트와 독특한 개성이 있는 문화를 의미하는 긍정적인 표현으로 변화하고 있다. 자신만의 개성을 강조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패션·장소·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키치 스타일이 활용되고 있는 것이다.

◆개성 돋보이는 키치 룩

키치 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패션이다. 키치 룩(kitcsh look)은 히피·펑크·스트리트 패션 등 다양한 문화를 반영하고 있어 여러 가지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키치 룩의 가장 기본은 여러 개의 패턴 아이템을 믹스매치하는 것이다.

알파벳 프린트나 기하학적인 패턴이 들어간 아이템을 깔끔한 팬츠나 스커트에 매치하면 일상 생활에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앞 면은 심플하지만 뒷 면은 화려한 독특한 다지인의 셔츠 등 포인트 아이템 하나를 잘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관계자는 조언했다.

/씨온 제공



◆입소문 타는 그곳도 키치

서촌·경리단길·연남동 등 요즘 뜨는 동네들의 공통점은 역시 키치한 정서를 담고 있다는 것이다. 상업지역이 아니었던 이 동네들은 옛 정취가 물씬 풍기며 허름한 곳이지만 특유의 맛과 멋을 살린 키치한 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특히 이곳들이 최근 주목 받는 이유는 독특한 가게 인테리어와 풍경을 접할 수 있다는 데에 있다. 각종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채널을 이용해 '나만 아는 장소'를 지인들과 공유하고 싶어하는 심리가 작용한 것도 키치한 동네들이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이유이기도 하다.



◆인디 음악 열풍

오는 10월 18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올림픽 공원에서 열릴 음악 페스티벌인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4'의 사전 할인 티켓이 오픈 10여분 만에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당시에는 출연자 조차 정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토록 열광적인 반응을 끌어냈다는 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인디 음악의 열렬한 팬임을 증명한다.

인디 음악은 대중성 보다는 뮤지션의 예술성과 개성이 더 많이 묻어나는 장르다. 최근에는 공중파 방송과 각종 페스티벌에서 자주 접할 수 있으며 음반 차트에서도 상위권에 머무르는 등 인디 음악의 인기를 실감케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