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스타인터뷰] '좋은 친구들' 주지훈 "공개 연애 후회 없다"

주지훈/라운드테이블



"흥행? 재미 있으면 출연해요"

영화 '좋은 친구들'의 주지훈

세 남자 우정 여성 관객도 공감할 것…뮤지컬 노래 연습 계속한다

주지훈(32)은 얇은 눈꺼풀과 큰 키, 마른 몸매를 가진 배우였다.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 보험 설계사 인철을 연기하기 위해 10㎏을 찌웠다. 조금 더 현실적인 외모가 된 그는 "예전엔 이런 것도 어색해서 못했는데 이제는 뭐"라며 솔직하게 자신의 철학을 이야기했다.

◆ "여성 관객도 공감할 수 있어요"

영화는 세 친구 현태(지성)·인철(주지훈)·민수(이광수)가 강도화재사건으로 서로를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주지훈은 갈등을 만든 핵심 인물로 출연했다. 우정과 자신의 생존 사이에서 복합적인 감정을 연기했다.

"인철 캐릭터는 희로애락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인물이에요. 애드립이 많았지만 편집된 것도 상당했죠. 그것만 모아놓아도 영화 한 편이 될 거에요. 애드립도 대본과 캐릭터에 충실해야 나오는 것이니 연기에만 집중했어요."

인철은 욕을 입에 달고 산다.

"그의 욕은 '정'이죠. 남자들 대부분이 그래요. 고등학생 때까지 조부모님과 함께 살아서 욕에 굉장히 익숙해요. 지향하면 안 되긴 하죠."

'좋은 친구들'은 누아르 같지 않은 누아르 장르다.

"드라마에 가까운 누아르죠. 사건 중심, 감정을 강요하는 영화가 아니거든요. 물론 불법도박장 화재 사건이라는 큰 틀은 있지만 이 작품의 매력은 타인과 교류할 때의 감정을 잘 그리고 있다는 점이에요. 관객에게 '당신은 좋은 사람인가? 좋은 친구인가?'라는 물음을 던져요. 관객마다 느끼는 게 다를 겁니다. 세 남자의 우정을 보여주지만 여성 관객도 공감할 수 있다고 봐요. 인간 관계거든요. 굳이 친구가 아니더라도 직장 동료, 상사 등이 사소한 일로 하루에도 몇 번씩 미울 때 있지 않나요? 여성관객이 많이 들어야 할 텐데요. (웃음)"

영화 '좋은 친구들' 주지훈 스틸컷



◆ 주지훈의 '좋은 친구들'

주지훈은 "당연히 있죠"라고 현태와 민수 같이 오랜 기간 우정을 나눈 친구들을 이야기했다.

"초등학생 때부터 함께한 친구도 있고 세네 명은 7~8년 됐네요. 불과 며칠 전에도 4년 전 싸웠던 친구에게 쌍욕만 들었어요. 영화 촬영이 끝난 후라 제가 감상에 젖어서 다행이죠.(웃음) 그 친구는 분노를 다스리지 못했고 제가 잘 타일렀습니다. 그러면 또 아무렇지 않게 풀려요. 30대가 되니 친구들도 많이 변하더라고요. 같이 살다시피 했는데 취업하고 결혼하면서 얼굴 보기가 힘들어요. 순리인데 속상하더라고요."

연예인 친구는 많지 않은 편이다.

"김재욱·류덕환·이준기와 친해요. 특히 이준기와는 '좋은 친구들' 촬영 중간에는 연락했는데 그 친구가 드라마 '조선총잡이'를 시작해서 엄청 바빠졌죠."

또 다른 친구는 연인 가인이다.

"공개 연애를 후회하지 않아요. 인생 자체를 원래 그렇게 살고 있어요.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 않고 SNS도 안 하죠. 공개 연애도 제가 원해서 한 게 아니잖아요. 사진이 찍혔고 인정할 수밖에 없었으니까요."

8년 동안 주지훈을 응원한 팬과는 가족 같다.

"확실하고 솔직한 성격이 좋다고 해요. 제가 팬에게 줄 수 있는 건 좋은 연기뿐이죠. 8년 정도된 팬들은 제 마음을 다 알아요. 예를 들어 신생팬이나 일반인이 저를 보고 흥분해서 만지려고 하면 오래된 팬이 다 막아줘요. 호흡이 정말 잘 맞죠. 팬이 예의가 바라요."

주지훈/라운드테이블



◆ '궁' 빼고는 다 망했어요

주지훈은 모델로 활동하다 2004년 일일시트콤 '압구정 종갓집'에서 배우로 데뷔했다. 2006년 MBC 드라마 '궁'으로 주목 받았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약했지만 눈에 띄는 작품이 없다는 평가다.

"작품을 선택할 때 재미있으면 출연해요. 그리고 망하면 '나만 재미 있었나?'라고 할 뿐이죠. 대중의 다양한 취향을 어떻게 다 알겠어요. 또 드라마 '마왕'과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는 망하지 않았어요. 시청률과 흥행에 비해 작품은 호평 받았거든요."

2009년 '돈주앙'으로 뮤지컬에도 도전했다.

"뮤지컬도 계속 들어오고 있어요. 욕 안 먹으려고 노래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고요. 뮤지컬 배우가 노래와 연기 둘 다 잘하면 좋죠. 그런데 감독이 원하는 목소리 연기가 있기 때문에 노래 잘하는 가수도 또 연습합니다. 그래서 저는 연기를 잘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만의 철학이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