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IT/인터넷

[꼼꼼IT리뷰]6년만에 컴백 '박태환 헤드폰' 비츠바이 닥터드레 '솔로2'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이 베이징올림픽에서 쓰고 나와 큰 인기를 얻은 '비츠바이 닥터드레'가 6년 만에 새 제품을 내놓았다.

비츠바이 닥터드레는 글로벌 프리미엄 헤드폰 브랜드의 대명사로 통한다. 전설적인 힙합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인 닥터 드레와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산하 레이블이자 음반사인 인터스코프의 대표 지미 아이오빈이 함께 설립했다.

'박태환 헤드폰'으로 혜성처럼 등장해 이후 GD⊤, 태양 등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미국에서 프리미엄 헤드폰 시장의 61%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현재도 전 세계 프리미엄 헤드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에 나온 제품은 대중적으로 가장 인기가 많은 '솔로'의 후속인 '솔로2'다. 한 체급 위의 '스튜디오'에 비해 사이즈가 다소 작다고 보면 된다.

전작의 톡톡 튀는 컬러감과 세련된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기능은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을 보면 왜 비츠바이 닥터드레가 패션 아이템 역할을 하는 지 알 수 있다. 헤드밴드의 중심부에서 시작되는 프레임은 기존 헤드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인체공학적 곡선인데 "아름답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다.

나사 하나조차 밖에서는 보이지 않는 디테일에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다.



비츠바이 닥터드레 애호가들이 환호하는 또 다른 이유는 역시 성능이다. 힙합 뮤지션인 닥터 드레가 고안한 제품인 까닭이었을까. 예전의 제품들은 저음에 최적화된 게 사실이었다.

클래식이나 발라드 등 감성적인 음악을 듣기에는 부족함이 없지 않았다. 하지만 6년 만에 돌아온 솔로2는 음향 시스템을 개선했다.

밸런싱에 중점을 둬 넓은 음역대를 즐길 수 있고 높은 해상도를 통해 깨끗한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귀에 착 달라붙는 이어컵 덕에 이같은 효과는 더욱 커진다.

이어컵 윗부분을 접을 수 있어 가방에 넣고 다니기도 편하다. 레드를 비롯해 블루, 핑크, 그레이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선택의 폭도 넓다. 29만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