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방송통신

[꼼꼼IT리뷰]한국형 크롬캐스트 '에브리온TV 캐스트'

에브리온TV 캐스트를 TV의 HDMI 단자에 연결하면 에브리온TV, 미라캐스트, 날씨, 뉴스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메뉴가 떠오른다. 이용자는 이를 무선인터넷을 통해 TV와 연동된 스마트폰을 활용, 각종 메뉴를 간편하게 선택하고 작동할 수 있다.



최근 스마트폰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개발자들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꾸준히 고민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구글이 발표한 '크롬캐스트'는 TV와 PC, 모바일 기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디바이스를 연결해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HDTV의 HDMI 단자에 '크롬캐스트'라는 동글만 연결하면 일반TV도 스마트TV처럼 활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한국판 크롬캐스트'가 등장했다. 현대HCN과 판도라TV가 합작 설립한 N스크린 서비스 업체 에브리온TV가 개발한 '에브리온TV 캐스트'가 바로 주인공이다.

'에브리온TV 캐스트'는 N스크린 업계 최초로 출시된 OTT(Over The Top) 결합 미라캐스트 제품이다. 이 제품을 TV의 HDMI 단자에 연결하면 에브리온TV의 250개 채널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미라캐스트 기능이 지원돼 스마트폰에 담긴 동영상, 모바일 게임 등의 콘텐츠를 TV의 큰 화면에서 즐길 수 있다.

에브리온TV 캐스트 모습.



이 조그만 에브리온TV 캐스트 하나를 휴대하면 어느 지역에서나 종합편성채널부터, 스포츠, 다큐, 영화 등 다양한 에브리온TV의 채널을 지역을 막론하고 시청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미라캐스트 기능은 스마트폰 성능과 댁내 인터넷 상태에 따라 영향이 있었다. 스마트폰에서 보여지는 성능이 그대로 TV로 옮겨지기 때문에 스마트폰의 성능이 좋을수록 TV에서도 보다 원활하고 자연스러운 서비스를 즐길 수 있었다.

다만 댁내 인터넷 상태가 원활하지 않을 경우 영상 서비스 등을 즐기는 도중 멈춤 현상 등 다소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반면 에브리온TV 시청은 동글 자체에 에브리온TV 앱이 내장돼 있어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다.

아쉬운 점은 아직 미라캐스트 기능이 적용되는 스마트폰 단말이 제한적이라는 점이다. 현재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적용 단말의 경우 미라캐스트 이용이 가능하지만 애플이나 구형 스마트폰의 경우 미라캐스트 이용이 불가능하다.

/이재영기자 ljy04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