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국내 네번째 확진자 발생…지역내 전파 우려 커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우한 폐렴' 국내 네번째 확진자 발생…지역내 전파 우려 커져

최종수정 : 2020-01-27 15:05:25

'우한 폐렴' 국내 4번째 확진자 발생…지역내 전파 우려 커져

27일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의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앞에 의심환자를 태우고 온 한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차량이 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 27일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의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앞에 의심환자를 태우고 온 한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차량이 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연합뉴스

-20일 입국·21일 감기증세·25일 고열·26일 증상자로 분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국내 4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입국 당시 공항에서 이상증세가 없다가 이후에 증상이 나타난 경우여서 지역내 감염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판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지난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인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54·한국인)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에 나섰다.

이 가운데 1명(호텔 종사자)은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하고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접촉자는 가운데 증상을 보인 사람은 없다. 이에 따라 가족과 동행자 14명은 자가격리했으며 나머지는 접촉자는 능동감시하고 있다.

세 번째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호텔에 체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20일 입국할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다. 22일 저녁 7시께부터 열감, 오한 등이 있어 몸살이라고 판단해 해열제를 복용했고 25일 오전 9시 40분께 기침, 가래 등 증상을 보였다.

질본은 환자가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현재 환경소독을 마쳤다. 이 환자가 방문한 식당 등은 설 연휴 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이세경기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