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경기도,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최종수정 : 2020-01-17 10:42:56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경기도는 다음달 29일까지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를 위해 도내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일제조사는 지난 13일부터 진행됐다.

경기도는 지난 7일부터 실시 중인 주민등록사실조사와 함께 일제조사를 실시하고 사회복지공무원, 명예사회복지공무원(3만 4000여명),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9400여명) 등 '지역사회 인적 안전망'을 동원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경기도형 긴급복지 및 기초생활보장제도 등의 공적 급여(생계비, 의료비)를, 생활이 어려운 가구의 경우는 민·관 협력을 통해 금융상담, 돌봄지원, 후원 등 다양한 복지 서비스가 제공될 계획이다.

도는 일반 주택과는 달리 전기요금 등이 관리비에 포함돼 일괄 납부되면서 연체정보를 파악하기 어려운 아파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기존 복지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의 약점을 보완해나갈 예정이다.

대상은 주 소득자의 사망·실직·질병·부상 등의 상황으로 관리비 및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체납 중인 세대, 가스·수도·전기 사용에 대한 검침 결과가 없는 세대 등 위기징후가 예상되는 가구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위기에 처한 도민이 도움을 청하지도 못한 채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일이 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주변 이웃의 어려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문제가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제보해주길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경기도청 전경 제공 경기도
▲ 경기도청 전경 /제공: 경기도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