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두 교황에 빠진 CEO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두 교황에 빠진 CEO

최종수정 : 2020-01-16 16:52:39

 기자수첩 두 교황에 빠진 CEO

최근 금융투자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앞다퉈 영화 '두 교황'의 감상평을 전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증권업계 CEO가 모인 자리에서 해당 영화를 '추천'한 영향이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역시 '두 교황'이 던지는 메시지가 좋다며 기자들에게 '꼭 한 번 볼 것'을 권유할 정도다.

영화는 베네딕토 16세가 교황직을 '자진 사임'하고, 프란치스코를 교황의 적임자로 받아들이는 내용을 담았다. 종신직인 교황자리를 내놓는 건 800년 만의 일이었다. 그 과정에서 다른 가치관을 가진 두 사람이 서로를 인정하고 이해하는 과정이 감동적이다.

아마 CEO들에게 울림을 준 부분은 이들의 '화합'일 거다. 어쩌면 진보와 보수로 나눌 수 있는 두 교황이 '교회의 정상화'를 위해 기꺼이 힘을 나눈다. '내 라인'을 챙기기 바쁜 우리에게 경종을 울리는 모습이다.

또 다른 포인트는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영화 속 두 교황은 고해성사를 통해 서로의 잘못을 고백한다. 도덕적으로 무결할 것 같은 그들이 평생 가슴에 담아온 '잘못'을 꺼낼 때 그들의 인간적인 모습이 마음을 흔든다.

어느 때보다 금융투자업계는 화합이 중요한 시기다. 또 완벽한 인간은 없음을 인정하고, 기꺼이 실수를 용서받는 용기가 필요하다. 금융투자업계 CEO들에게 '두 교황'이 더욱 와 닿았을 이유다.

그간 금융투자업계는 당연하지 않은 것에 대해 눈감아 왔다. 영업점 프라이빗뱅커(PB)는 본인의 성과를 위해 고객들에게 검증되지 않은 상품을 팔아왔다. 그 과정에서 리스크는 안일하게 대처했다. 곪은 곳이 터지자 책임자는 없고, 책임을 최대한 떠넘기려는 사람만 남았다.

현재 금융투자업계는 베네딕토 16세의 결단이 필요하다. 비효율적인 관습은 과감하게 개혁할 수 있는 프란치스코가 되어야 한다. 두 교황의 교훈이 금융투자업계에 깊게 와닿았으면 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