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시중통화량 7.7%↑…석 달 연속 7%대 증가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11월 시중통화량 7.7%↑…석 달 연속 7%대 증가율

최종수정 : 2020-01-16 12:00:00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 한국은행
▲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 /한국은행

지난 11월 시중 통화량이 증가세를 보이며 3개월 연속 7%대 증가율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지난 11월 광의통화(M2)는 2901조4654억원(평잔·원계열 기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7.7%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월(7.5%)보다 소폭 상승하며 지난 9월(7.6%)부터 이어진 7%대 증가율을 유지했다. 지난 9월 증가율이 7%대를 기록한 것은 2016년 12월(7.5%) 이후 처음이다.

M2는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한 자금으로 현금통화를 비롯해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 금융 상품이 포함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계정조정계열 기준으로는 2893조1248억원으로 전월 대비 0.7% 늘었으나 10월(0.8%)보다는 증가세가 축소됐다.

상품별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이 8조6000억원, 2년 미만 정기예적금이 6조2000억원 증가했다.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12조원, 기타금융기관 5조8000억원, 기업 3조4000억원이 증가했으나 기타부문은 1조6000억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전월 부가세 납부 등으로 유출됐던 기업의 결제성 자금 유입, 신예대율 규제에 대비한 예금취급기관의 예금유치 노력 등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