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日 총리하고 싶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日 총리하고 싶나"

최종수정 : 2019-11-21 11:42:17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단식투쟁'에 대해 정치권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정의당에서는 황 대표를 향해 "일본 총리까지 하고 싶은 것이냐"는 비난까지 나왔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윤관석 의원은 21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황 대표를 겨냥해 "국민 눈에는 참 어이없고 뜬금없는 '황당 길거리 단식'을 시작했다"며 "한국당의 곪아터진 내부 문제를 외부로 돌리려는 속이 뻔히 보이는 정치 꼼수"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황 대표의) '초보 정치 리더십'이 국민에게 나쁜 정치로 되돌아오고 있다"며 "단식 명분도 참 가관인데, 지소미아 종료를 안보 위기라고 운운하는 것은 침소봉대의 극치"라고 비꼬았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같은 날 당 상무위원회에서 황 대표 행보에 대해 "도대체 왜 지금 단식하는지 알 수가 없다"며 "단식 이유도 기가 막힌다"고 질타했다.

윤 원내대표는 "명색이 제1야당 대표인 황 대표 눈에는 일본이 시작한 경제 침략은 보이지도 않는 것인지, 어떻게 일본에 무조건 굴복해 지소미아를 연장하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일본이 한국을 안보위협 의심국가로 올려놓은 상태에서 단식까지 하면서 지소미아를 연장하라니 한심한 노릇"이라고 전했다.

지소미아 연장에 찬성하는 우리공화당까지 황 대표 비난에 나섰다.

우리공화 조원진 공동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식장에서 그냥 칩거만 하면 해결된다고 보는가"라고 반문하며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를 제시해야 한다"고 훈수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