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한국환경공단, '2019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협약' 체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세종대·한국환경공단, '2019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협약' 체결

최종수정 : 2019-11-20 09:53:35

세종대·한국환경공단, '2019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협약' 체결

세종대학교 전경
▲ 세종대학교 전경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는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과 20일 롯데호텔에서 '2019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협약은 신기후체제 출범에 대비해 기후변화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것으로, 세종대는 2019년~2024년 5년간 총 연구비 35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 세종대 지정분야는 '온실가스 감축'분야로 세종대는 온실가스와 함께, 미세먼지와 VOC, 암모니아 등 기후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적으로 감축할 수 있는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사업 책임자는 전의찬 교수(대학원 기후에너지융합학과)이며, 김하나 교수, 송지현 교수, 권일한 교수, 권현한 교수, 권경중 교수, 김정환 교수, 김원일 교수, 이영주 교수, 이인숙 교수 등 10명의 전임교수가 참여한다.

세종대는 그동안 기후변화 분야에서 100여 명 가까운 전문인력(석사 및 박사)을 양성한 국내 최초의 기후변화 전문인력 교육기관으로, 이번 사업을 통하여 100명의 전문인력과 220편의 국제학술논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