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가채점 결과, 서울 주요대학·학과 예상 합격선 상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해 수능 가채점 결과, 서울 주요대학·학과 예상 합격선 상승

최종수정 : 2019-11-17 13:12:35

올해 수능 가채점 결과, 서울 주요대학·학과 예상 합격선 상승

입시업계 "주요 의대 합격선 290~294점, 서울·연세·고려대 경영 291~288점"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0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 에 참석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0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에 참석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대학 인기 학과 수능 국·수·탐구 합계 원점수 300점 만점 기준 합격 가능 점수 종로학원하늘교육
▲ 주요대학 인기 학과 수능 국·수·탐구 합계(원점수 300점 만점 기준) 합격 가능 점수 /종로학원하늘교육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가채점 결과 최상위권의 수능 주요과목 합격선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중하위권의 경우는 전년도와 비슷하거나 다소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17일 종로학원하늘교육과 메가스터디교육 등 입시업계에 따르면, 올해 수능 가채점 결과 국어 1등급 예상커트라인(원점수 기준)은 91~92점으로 전년도(84점)보다 7~8점 가량 크게 상승했다.

수학의 경우 자연계열 1등급컷은 전년과 동일하고 인문계는 전년(88점)에서 올해 84점으로 하락했지만, 국어 상승폭만큼 하락하지는 않았다. 과탐 1등급 컷은 전년과 큰 차이가 없었고, 사탐은 전녀보다 소폭 하락했다.

반면 3등급컷의 경우 국어는 전년보다 6점 상승했고, 수학가는 4점 하락, 수학나는 9점 하락, 사탐은 2.4점 하락, 과탐은 1.5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하위권 인문계열은 합격 가능 점수가 오히려 하락하는 반면, 자연계열은 전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어 위주로 전년보다 쉽게 출제됨에 따라 상위권 주요 인기 학과 수능 주요과목 수능 합격선(국어·수학·탐구 원점수 합계 300점 만점)도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가채점을 토대로 한 합격 예측 점수를 보면, 합격선이 가장 높은 의학계열의 경우, 서울대 의예과가 294점으로 가장 높고, 연세대 의예 293점, 고려대 의과대·성균관대 의예(각 292점), 경희대 의예·이화여대 의예·중앙대 의학·한양대 의예(각 290점), 연세대 치의예(288점), 경희대 한의예(281점) 등의 순이다.

인문·사회계열에서는 서울대 경영대(291점), 서울대 정치외교(290점), 고려대 경영대·고려대 경제·서울대 국어교육·연세대 경영(각 288점), 연세대 정치외교(285점), 고려대 영어영문·연세대 영어영문(각 283점), 고려대 사이버국방·성균관대 글로벌경영(각 281점), 서강대 경영·중앙대 경영경제대·한양대 정책(각 280점), 성균관대 사회과학계열·한국외대 LD학부(각 277점), 서강대 인문·한양대 경영(각 276점), 경희대 경영·동국대 경찰행정·중앙대 사회과학대(각273점) 등의 순이다.

이공계열에서는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286점),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각 279점), 중앙대 창의ICT공과대학(273점), 서강대 화공생명공학계(272점), 이화여대 자연계열(266점) 등의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임성호 대표는 "전년 난이도가 매우 높았던 국어가 금년에 다소 쉽게 출제돼 인문, 자연 모두 상위권에서 합격선 상승으로 연결될 것"이라며 "상위권 학생들은 점수가 상승했지만, 중상위권 학생들의 경우 인문은 전년보다 오히려 합격점수가 하락하고, 자연계열은 전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상승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가채점을 토대로 한 수능 영역별 등급컷과 예상 가능 점수 등은 업체별로 서로 상이하므로 대략적인 수준을 참고하는 용도로만 활용하는게 좋다. 또 대학별 다른 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여부 등 대학별로 다른 선발방식을 파악해 자신에게 유리한 전형을 찾는게 중요하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단순하게 영역별 원점수의 합과 백분위 합을 통해 지원가능권을 판단해야 하는데 이는 영역별 반영비율이나 가산점 등이 고려되지 않아 큰 범주에서 지원가능 대학과 모집단위를 찾는데 활용해야 한다"며 "지원가능 대학을 그룹핑해 군별 3개 대학 정도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