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靑 -내각 개편설' 솔솔,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총선 앞두고 '靑 -내각 개편설' 솔솔, 왜?

최종수정 : 2019-11-13 14:04:52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지원 무소속 의원의 모습 연합뉴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지원 무소속 의원의 모습/연합뉴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와 내각을 둘러싼 개편설이 증폭되고 있다. 국무위원들과 청와대 참모진의 총선 출마설이 연이어 고개를 들고 있고, 후임 인사들의 하마평도 구체적으로 나오고 있는 게 이를 방증한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YTN '뉴스앤이슈'에 출연해 청와대-내각 개편설 관련 "현재 청와대에 있는 분 중에서도 추가로 (내년 총선에) 나올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며 "(또)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해서 공직사퇴 기간이 내년 1월17일이다. (따라서) 어떻게든 내년 1월17일 전에는 추가로 나올 분들도 매듭이 된다고 볼 수 있다"고 운을 뗐다.

최 의원은 "(내년 총선에 출마할 청와대 인물 관련) 보도는 '50명' 정도 됐는데, 이미 청와대 근무했다가 나오신 분들, 또 조금 더 나오실 분들 합치면 조금 더 된다. 60명을 훌쩍 넘는 것으로 저는 보고 있다"며 "국회는 대표성·비례성이 여야를 막론하고 보장이 돼야 하지만 너무 편향돼 있다"고 했다.

아울러 여당 안팎에서는 지난 10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회동 이튿날인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개각설이 고개를 들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당시 만찬 전 "총선과 관련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은 놓아드려야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고개를 들고 있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의 총선 출마설과 연관 깊은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 청와대 참모진 출마설도 마찬가지다.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경기 부천 소사·서울 구로을 출마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광주 북구갑 출마설 등이 그렇다.

이른바 '가족 비리 논란'으로 물러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도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한 후보군이다. 추 의원은 법조계(판사) 출신에 당대표 이력은 물론, 검찰개혁 이해도가 뛰어난 인물로 정평이 났다. 이에 여당에서는 청와대에 추 의원에 대한 추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란 점도 추천 의견에 힘을 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내각 개편설이 증폭되자 정계에서는 다양한 목소리가 나온다. 그중 문재인 정부 후반기 국정동력을 가를 중대변수가 '인사개편'이라는 게 중론이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13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여권에서, 특히 청와대-내각 중심으로 개편설이 나온다"며 "국무총리와 주요 장관직 인선이 추후 문재인 정권 국정기조를 반영할 뿐 아니라, 내년 총선을 앞둔 여권 내 역학구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 야권에서는 현 정권의 탕평 인사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연말 교체설이 나오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에 탕평 인사가 행해지는 것 아니냐는 게 정계 전언이다. 실제 노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탕평에 많은 신경을 쓰겠다"고 했다. 그래선지 이 총리 후임으로는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박 의원은 호남을 기반으로 한 중진 의원이자 노련한 정치력을 가진 인물로 정평이 났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