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13일까지 태풍 영향권…시속 100㎞ 안팎 강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동해안, 13일까지 태풍 영향권…시속 100㎞ 안팎 강풍

최종수정 : 2019-10-12 15:15:23

일본 열도를 향해 이동 중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12일 동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시속 100㎞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울릉도·독도와 울산에는 강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과 경북 일부 시·군, 부산 등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 남부와 경상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90∼110㎞인 곳도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한 강풍은 일요일인 13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상청은 "동해안, 남해안, 제주 지역에 있는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으니 이용객은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동해 남부 앞바다, 동해 중부 먼바다, 남해 동부 먼바다 등 일부 해역에는 풍랑경보가 내려져 있다. 남해 동부 앞바다, 제주도 앞바다 등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들 해상에는 오는 14일까지 시속 35∼65㎞의 강풍이 불고 물결이 2∼5m로 높게 일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