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상태악화 "소중한 오늘을 잃지 말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상태악화 "소중한 오늘을 잃지 말자"

최종수정 : 2019-10-10 20:57:09

사진 조민아 SNS
▲ 사진= 조민아 SNS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이노병의 상태가 악화됐음을 전하며 "샤워할 때 마다 머리가 두 움큼씩 빠지고, 소화는 여전히 안 된다. 어제 병원에 갔는데 먹던 약을 중단하고 경과를 보다가 수술 여부를 정하자는 이야기가 나왔을 만큼 특정 부분은 상태가 많이 악화됐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긍정적인 힘으로 극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그는 "포기하지 않고 매일 운동하고 더 웃으려 노력하고 있다"며 "수면 부족과 불균형한 영양이 문제라고 해서 잘 자고 잘 챙겨 먹어보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가 면역 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혼자만의 아픔들로 앓이 하시는 분들 우리 함께 힘냈으면 좋겠다. 이미 지나버린 어제, 올지 안 올지 모를 내일 때문에 소중한 오늘을 잃지 말자"고 덧붙였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레이노병은 순환기계통의 질환의 하나로, 혈관운동 신경에 장애를 일으켜 동맥에 간헐적 경련이나 혈액 결핍으로 인해 손발 끝이 뻣뻣하게 굳어지는 등의 통증을 수반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