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5060 신중년'이 뛴다<3>] "남은 인생 어떻게 살까" 매니징 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100세 시대 '5060 신중년'이 뛴다<3>] "남은 인생 어떻게 살까" 매니징 해준다

최종수정 : 2019-10-07 15:10:52

[100세 시대 '5060 신중년'이 뛴다] "남은 인생 어떻게 살까" 매니징 해준다

노년플래너·생활코치(라이프코치)

오래도록 건강하게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현대인의 주된 관심사로 떠오른 지 이미 오래. 이런 숙원과는 반대로 실제로 사람들은 불현듯 길어진 인생 앞에서 "어떻게 살까?"를 막연하게 고민하게 됐다. 준비된 이에게는 축복이지만, 그렇지 못한 이들에게는 고통이나 형벌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노년생활에 대한 준비는 매우 중요하다. 메트로신문은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의 '인생 2막 새로운 도전: 베이비부머 직업 탐색 가이드'를 토대로 중장년층이 도전하기에 적합한 직종을 시리즈로 소개한다. 세 번째로 소개할 직업은 '노년플래너·생활코치(라이프코치)'다.

 고용노동부
▲ /고용노동부

◆노년플래너

노년플래너는 노년기에 접어든 노인이 삶을 행복하게 꾸릴 수 있도록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돕는 역할을 한다. 중년이 되면 노년의 삶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느끼기 쉽다. 하지만 바쁜 중년의 삶에서 노년을 준비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노년플래너는 노년기에 이른 노인들이 노후를 아름답고 건강하게 보낼 수 있도록 건강, 일, 경제관리, 정서관리, 죽음관리, 자살예방 등의 업무를 전문적으로 조력하는 일을 한다.

한국고용정보원은 "노년플래너는 적지 않은 나이에 노년을 대비하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며, 베이비부머 역시 다르지 않다. 베이비붐 세대와도 직결된 노년의 문제를 다룬다는 점에서 베이비부머가 적극적으로 도전하기 좋은 직업"이라고 했다.

노년플래너가 되기 위해 특별한 전공이나 학력 등이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 관련 자격이나 교육은 주로 민간기관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민간 교육기관에서 실시하는 자격 취득 교육과정을 살펴보면, 고령화 사회와 노인 이해, 노후 관리, 아름다운 노화, 노인자살 예방, 시니어 상담, 존엄사, 장례문화 등 이 포함되어 있다.

2015년 기준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 (신직업 특화 훈련과정)으로 노년플래너 훈련과정이 개설됨에 따라 강남대학교 산업협력단, 시니어파트너즈 평생교육원에서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민간자격으로 '노년플래너' 자격증이 신설되어 자격 취득 과정을 통해 전문지식을 배울 수도 있다.

◆생활코치(라이프코치)

오랜 인생경험과 지혜가 있는 베이비부머가 관심가질 직업으로 생활코치(라이프코치)도 눈여겨 볼만 하다. 생활코치는 사람들이 삶을 살아가며 직면하는 중요한 삶의 이슈나 문제의 답을 자신의 내면에서 찾고, 목표를 설정해 비전을 향해 갈 수 있도록 돕는다. 개인의 목표를 달성하도록 잠재 능력을 발견해 강화시켜주고, 동기를 부여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보면 된다.

해당 코칭 교육과정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최근 중장년층의 진입도 활발한 편이다. (사)한국코치협회에 따르면 2009년 300명 수준이었던 자격 취득자수는 2015년 기준 3000여명에 이를 정도로 양적으로 크게 증가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퇴직한 베이비부머의 경우는 직업생활의 경력을 토대로 비즈니스코칭, 즉 리더십코칭, 기업전략코칭 등의 영역으로 진출하기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코칭 관련 교육은 협회 및 평생교육원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다. 한국코칭협회 등에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고, 한국교육상담협회(부모교육코칭전문가), 지자체(예, 성북구 부모지원센터)에서는 부모코칭전문가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외에 여성인력개발센터, 커리어코칭아카데미 평생교육원 등 에서 커리어코치 양성과정, 한국라이프코치 연합회 및 한국코치협회 등에서 생활코치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