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반택시, 두 달 만에 운송 건수 400%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반반택시, 두 달 만에 운송 건수 400% ↑

최종수정 : 2019-10-07 11:06:35

 반반택시
▲ /반반택시

코나투스는 지난 8월 출시한 반반택시 서비스가 9월 말까지 운송 건수가 400% 넘게 성장했다고 7일 밝혔다. 서비스 시작 2개월 만의 성과다. 동승콜의 운송 성공률도 60% 수준으로 증가했다.

반반택시는 같은 방향 승객들의 자발적 동승을 중개하는 택시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승객이 '동승콜' 옵션을 선택해 호출하면 같은 방향의 승객과 운임을 나눠 낼 수 있다. 동승 과정에 택시기사가 개입할 수 없단 점에서 기존 기사 주도 합승과 차이가 있다.

동승콜은 심야 승차난이 심각한 밤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4시까지 서울 12개 구(강남·서초·종로·중구·마포·용산·영등포·구로·성동·광진·동작·관악)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코나투스에 따르면 통상적인 심야시간 호출 운송 성공률은 30% 이하 수준인데, 반반택시는 동승콜로 60%의 운송 성공률을 달성했다.

동승콜의 안전을 위해 ▲동성 간 동승 지원 ▲이용자 실명 가입 ▲100% 신용·체크카드 결제 ▲탑승 사실 지인 알림 ▲자리지정기능 탑재 ▲24시간 불만 접수·처리 체계 ▲강력범죄 위로금 보험 가입 등 장치를 도입했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반반택시'는 심야 승차난과 승객들의 택시 요금 부담을 해결하는 데 집중해 왔다"며 "앞으로도 승객과 기사들의 니즈에 맞춰 택시 호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이용자 혜택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