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종·재출현 감염병 반복훈련으로 잡는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산시, 신종·재출현 감염병 반복훈련으로 잡는다

최종수정 : 2019-09-30 17:25:12

부산시는 메르스 등 신종 또는 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훈련을 실시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7일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 회의실에서 열린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단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 부산시는 메르스 등 신종 또는 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훈련을 실시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7일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 회의실에서 열린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단'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부산시)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는 10월 1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롯데호텔 41층 세미나실에서 '2019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메르스'의 관내 유입에 대비해 부산시 보건요원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실전 대응능력을 점검하고, 확진환자 발생 시 추가확산 방지와 피해 최소화 등 위기 대처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시는 지난 2015년 확진환자 3명이 발생했던 메르스 대유행을 겪은 후, 신종·재출현 감염병에 대한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매년 실시해오고 있다. 이러한 훈련의 효과로 지난해 국내 메르스 유입 사태(서울 확진환자 1명)에도 관내에 거주하는 밀접접촉자 2명을 안전하게 관리한 바 있다.

이날 훈련은 '메르스에 대한 특성 및 대응 체계'에 대한 김동근 부산시 감염병대응팀장의 강의를 시작으로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2차 감염자 및 접촉자 관리 방안을 도출하는 토론기반훈련, 레벨디(D) 보호복 착·탈의 실습, 실전대응과정에 대한 오엑스(OX) 퀴즈 및 일대일 역할극으로 구성된 실행기반훈련 순으로 진행한다.

또한 부산시와 질병관리본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을 비롯한 감염병관리지원단과 16개 구·군 보건소,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국가지정격리치료병원(부산대병원·부산의료원) 및 거점 병원, 검역소(김해·부산), 경찰청, 소방본부 등의 유관기관과 재난·축산 등 유관부서도 참여해 위기상황에 대비한 협조체계를 공고히 한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이번 훈련은 감염병 담당자와 관계기관 및 관련부서 직원들의 감염병 위기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향상시켜,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는 부산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