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남강유등축제 푸드트럭 사업자선정, 모집공고 안내 부실 논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진주남강유등축제 푸드트럭 사업자선정, 모집공고 안내 부실 논란

최종수정 : 2019-09-18 10:24:24

진주남강유등축제 야경 기사 내용과 무관함
▲ 진주남강유등축제 야경(기사 내용과 무관함)

진주남강유등축제가 출발도 안 했는데, 벌써 잡음에 휩싸였다. 축제 행사장 내 푸드트럭 운영사업자를 선정하는 과정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일부 푸드트럭 모집공고의 신청자가 축제를 주관한 진주문화예술재단의 운영 미숙으로 피해를 봤다고 17일 주장했다.

재단에서 게시한 공고문의 안내가 부정확해 재단의 선정기준을 모두 충족했는데도 탈락했다는 내용이다.

신청자 A 씨는 "참가신청서에서 요구한 내용을 똑같이 적었는데, 추가 파워포인트(PPT) 자료가 없느냐, 기부 내역이 있느냐고 묻더라"면서 "공고에 없는 내용에 가산점을 준 셈"이라고 비판했다.

해당 공고의 구비서류에는 참가신청서, 사업자등록증사본, 신분증사본, 국세 및 지방세 완납증명서가 있다.

참가신청서의 경우 한컴오피스 한글 양식으로 작성돼 있으며, 인력구성현황과 메뉴 설명을 자유롭게 적도록 했다.

문제는 재단 측의 공고 내용이 한글 양식을 지정한 것으로 오인될 소지가 있다는 점이다.

한글 양식에만 신청 내용을 작성한 일부 신청자는 재단 측에서 참가신청서 이외에 추가로 작성한 PPT 자료에 후한 점수를 줬다고 비판했다.

이에 재단 측은 "신청자들이 일반적으로 한글로 작성한 후에 설명을 덧붙이기 위해 PPT 자료를 추가하는 경향이 있었다"면서 형식보다 내용을 평가했다고 반박했다.

또 일부 신청자는 공고문의 선정기준에 나오는 우대조건을 평가하면서 공고에서 요구하지도 않은 증빙서류로 합격 여부를 가렸다고 주장했다.

해당 공고에는 진주 지역 소재자를 우대한다는 내용이 나오지만, 진주 지역에 거주함을 증명할 수 있는 관련서류는 신분증이 전부였다.

그러나 신분증은 발급 연도 및 지역에 따라 진주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더라도 신분을 증명하는 본래 목적에 어긋나지 않는다.

즉, 재단 측은 현재의 거주지를 판단하는 데 신분증이 충분하지 않은데도 공고문에 관련 증빙 서류를 추가로 요구하지 않고 평가 때는 증빙 서류가 없다는 이유로 우대조건을 반영하지 않은 셈이다.

A 씨는 "진주 거주자 50%, 인근 타지역 50%로 구성한 프로필을 냈는데도 반영이 안 된 것 같다"면서 "등본 등 증빙서류를 내라고 했으면 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재단 측은 진주 지역에 산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알리라고 요구했는데도 신청자가 객관적 자료를 준비하지 않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 측은 "진주 지역 사업자를 안 쓸 이유가 없다. 진주 지역 신청자에게는 진주 지역에 산다는 것을 어필하라고 일일이 안내했다. 거주지를 명시하고 이를 증명할 증빙 서류를 냈다면 가산점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