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건강한 노후 위해선 ‘체력적 자립’ 도와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모님 건강한 노후 위해선 ‘체력적 자립’ 도와야

최종수정 : 2019-09-15 09:45:24

부모님 건강한 노후 위해선 ‘체력적 자립’ 도와야

추석 명절, 부모의 건강을 먼저 살피는게 자식의 도리다. 평소 잘 찾아뵙지 못하는 경우에는 부모님의 체력이 현재 어느 정도인지, 평소 어떤 운동을 하는지 확인해본 후 적절한 운동을 꾸준하게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체력 떨어지면 일상생활 적신호

나이가 들면서 부모님의 체력이 떨어지게 되면 생활하는데 꼭 필요한 가사업무를 하는데도 불편을 겪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2017년 65세 이상 1만29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다른 일상적인 업무와 비교했을 때 집안일, 식사준비, 빨래, 교통수단 이용하기 등 다소 체력을 요하는 활동에서 상대적으로 자립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생활이 힘들면 우울감과 함께 신체건강이 급격하게 떨어질 수 있으니 부모님의 체력이 어느 정도인지 반드시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집에서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는 '노인기 자립생활을 위한 적정 일상생활체력 분별점'을 참고하면 도움이 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스포츠개발원에서 발표한 보고서 '한국 성인 및 노인의 건강체력 기준 제시' 중 노년층 자립생활을 위해 필요한 적정 일상생활체력을 테스트하기 위한 것으로 '의자에서 앉았다 일어서기 횟수' '의자에 앉아 3m 표적 돌아오기' '6분 걷기' 등을 통해 간단하게 연령별 체력 검사가 가능하다.

65세~69세의 경우 30초 동안 의자에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하는 횟수가 남녀 각각 18회, 17회 정도를 적정 체력으로 보고 있다. 만약 그 횟수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노인 스스로 자립하기 위한 적정 체력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부모님께 꾸준한 운동을 권해드려야 한다.

◆지속적인 지지 보내야

전문가들은 부모의 체력적 자립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실천할 수 있는 운동법을 알려드리고, 지속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조언한다. 처음부터 고강도의 운동은 오히려 피로를 가중시키고,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으니 처음에는 가벼운 강도로 10분 정도 실시한 후 운동시간과 강도를 서서히 늘려나가도록 한다. 연세 많으신 부모님들은 주로 무릎관절염을 앓고 있기 때문에 맨손체조를 비롯, 평지걷기나 계단 오르기, 수영, 고정식 자전거 등 무릎관절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근력을 강화시켜주는 운동이 좋다.

여기서 무엇보다 중요한 자녀의 역할은 부모님의 운동을 꾸준히 체크하고 응원하는 것이다. 평소 안부전화를 드리면서 운동량과 횟수를 확인하고, 응원을 통해 자신감을 북돋아드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목동힘찬병원 남창현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65세 이상 노인 중 70~80%가 무릎 퇴행성관절염을 앓거나 발병 소인을 가지고 있는데 평지걷기나 수영 등의 운동을 꾸준히 하게 되면 허벅지 근육을 강화되어 무릎 연골이 받는 부담을 줄여줘 관절염 예방은 물론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다"며 "무릎이 좋지 않으면 무조건 걷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