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공군사령관 함께 비행, 한미동맹 굳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미 공군사령관 함께 비행, 한미동맹 굳건

최종수정 : 2019-09-05 15:46:20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 오른쪽 과 케네스 윌스바흐 Kenneth S. Wilsbach 미 7공군사령관이 5일 공군 강릉기지에서 지휘비행을 실시하기 전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공군
▲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오른쪽)과 케네스 윌스바흐(Kenneth S. Wilsbach) 미 7공군사령관이 5일 공군 강릉기지에서 지휘비행을 실시하기 전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공군

한일 지소미아협정(GSOMIA) 종료 등으로 한미 동맹에 대한 우려 속에서, 한국과 미국 공군 사령관이 같이 하늘에 올라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였다.

공군은 5일 황성진 공군작전사령관과 케네스 윌스바흐(Kenneth S. Wilsbach) 미 7공군사령관이 강릉기지를 방문해 지휘비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이번 한미 공군사령관의 지휘비행은 양국 공군의 우정과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하고 성공적인 연합공중작전 수행을 다짐하고자 계획됐다.

특히, 양국 공군 사령관이 지휘비행을 실시한 강릉기지는 역사적인 의미가 깊은 곳이다. 이곳은 한국전쟁(6·25) 당시 최초 전투비행부대가 전개해, '대한민국 공군 단독 출격', '승호리 철교 폭파작전' 등 역사적인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곳이기 때문이다.

두 사령관은 F-5 전투기 지휘비행에 앞서, 함께 임무를 수행할 조종사들과 브리핑에 참여했다.지휘비행을 마친 후에는 비행대대 대기실을 방문해 영공방위 임무수행에 매진하는 조종사들을 격려했다.

황성진 사령관은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 환경 속에서도 한미 공군은 대한민국 영공방위를 위해 최상의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굳건한 한·미 동맹 아래 성공적으로 연합공중작전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케네스 윌스바흐 사령관은 "대한민국 공군 창군 70주년을 맞아 강릉기지를 방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연합작전을 지속 수행하는 한, 서로에 대한 신뢰와 작전성공에 대한 확신, 그리고 우수한 작전수행능력을 기반으로 한미동맹은 굳건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