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심뇌혈관질환 관리 취약 "혈압, 혈당수치 평소 알아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30~40대 심뇌혈관질환 관리 취약 "혈압, 혈당수치 평소 알아야"

최종수정 : 2019-08-29 14:34:04

1. 담배는 반드시 끊습니다.

2. 술은 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입니다.

3.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합니다.

4.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합니다.

5.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합니다.

6.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합니다.

7.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합니다.

8.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을 꾸준히 치료합니다.

9. 뇌졸중, 심근경색증의 응급 증상을 숙지하고 발생 즉시 병원에 갑니다.

30대의 10명중 8명이 자신의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에 큰 관심을 두지 않는 등, 심혈관질환 관리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주간(9월 1∼7일)을 맞아 혈압, 혈당 등 혈관 숫자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레드서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0~70대는 80% 이상, 50대는 50% 이상이 자신의 혈관 숫자를 알고 있는 반면, 30~40대는 이를 인지하는 비율이 낮았다. 30대의 경우, 고혈압과 고지혈증을 인지하는 비율이 전체 20%에 그쳤고, 당뇨도 36% 밖에 인지하지 못했다. 40대 역시 고혈압과 당뇨, 고지혈증을 인지하는 비율은 절반(40~52%)에 못미쳤다.

질본 관계자는 "심뇌혈관질환은 국내 주요 사망원인이지만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30-40대는 심뇌혈관질환 관리가 가장 저조한 상황"이라며 "심뇌혈관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선행질환인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조기에 발견하고 꾸준히 치료해야 하며 혈압, 혈당 및 콜레스테롤 수치를 통해 미리 알 수 있다"고 조언했다.

건강한 혈관을 위한 정상 수치는 혈압 120/80㎜Hg 미만, 공복 혈당 100㎎/㎗ 미만, 콜레스테롤 200㎎/㎗ 미만이다.

질본은 캠페인 기간 전국 주요 지역에서 혈압과 혈당을 측정하는 레드서클존'(Red Circle Zone)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2008년 8개 전문학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9대 생활수칙' 등 예방 및 관리 방법을 안내한다. 혈압 및 혈당 측정과 건강관리 안내는 각 보건소에서도 시행한다. 대한심장학회와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주관으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심뇌혈관질환 건강강좌 개최 등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지역별로 진행할 예정이다. 군 장병을 대상으로는 국방부 전우마라톤, 지상군 페스티벌 행사와 연계한 합동캠페인을 실시한다.

질본은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자기혈관 숫자 알기와 함께 건강생활 실천이 중요하고 아울러 응급상황에 대비하여 응급증상 및 대처요령도 평소 익혀두는 것이 좋다"며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등 응급증상을 평소에 미리 알고 본인이나 가족, 주변에 환자가 발생할 경우, 즉시 119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