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도 끝장내겠단 것"… 한국당, 지소미아 파기 맹비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미동맹도 끝장내겠단 것"… 한국당, 지소미아 파기 맹비난

최종수정 : 2019-08-23 11:59:46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국익 생각하면 9·19군사합의 파기했어야"

나경원 "文 대통령, 조국 논란 무섭나… 한미동맹도 끝장"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에 자유한국당 원내·외 수장이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실시한 당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국익을 생각한다면 지소미아가 아니라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며 반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중국·러시아의 반복되는 위협으로 어느 때보다 심각한 안보위기 상황에 직면했는데도 이 정부는 안보를 스스로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을 더 심각한 안보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며 "경제가 극도로 어려운 상황인데 환율과 주가 등 금융시장도 타격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같은 자리에서 "문재인 정권의 반일 선동 인질로 잡힌 지소미아 사태가 어제 끝내 문 대통령에 의해 끝장나버렸다"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발이 꽤 무서운가 보다"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매도하기 위해 지소미아를 파기했단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선언은 (이유를) 다 짐작할 수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법원 선고기일을 정한 것은 물론 국회 내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 폭거 시도까지 모두 궁지에 몰린 이 정부의 기획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지소미아는 한일관계와 미일동맹을 연결하는 중대한 안보장치"라며 "미국 정부는 강한 우려와 실망의 어조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한일관계는 물론 한미동맹까지 끝장내겠다는 것으로 보이는 문재인 정부라는 게 나 원내대표 설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당 차원에서) 지소미아 파기를 다시 철회하도록 노력하겠지만, 이제 답은 하나"라며 "빨리 정권을 교체해 다시 대한민국의 안보를 튼튼하게 지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