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인구, 내년 비수도권 추월… "균형발전 절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도권 인구, 내년 비수도권 추월… "균형발전 절실"

최종수정 : 2019-08-19 15:05:16

최인호 의원 "수도권-비수도권 상생 발전 필요"… 토론회 실시

내년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기준 비수도권 인구는 수도권 인구보다 2만1000명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분율(%)로는 비수도권 인구와 수도권 인구가 거의 근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분석 결과,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하는 시점은 2020년이다. 2047년에는 수도권 인구 비울이 51.6%로 비수도권 인구 비중 48.4%보다 3.2%포인트(p)까지 많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소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균형발전 정책이 필요하단 지적이 나온다.

최 의원은 "현재의 수도권 중심 체제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할 수 있는 균형발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오는 26일 국회와 다음달 4일 부산에서 공공기관 이전 관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 추진 방향을 모색하고 국가 균형발전 추진 동력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