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현장을 찾아서/끝]수산시장도 한일갈등 "최대 거래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일 경제전쟁 현장을 찾아서/끝]수산시장도 한일갈등 "최대 거래처가 일본인데… "

최종수정 : 2019-08-13 13:57:52

수산시장도 한일갈등 "최대 거래처가 일본인데…"

검역절차 추가되면 수출 큰 타격…해수부 "동향 파악해 지원할 것"

서울에 위치한 한 수산시장 모습. 송태화 수습기자
▲ 서울에 위치한 한 수산시장 모습. 송태화 수습기자

수산물 최대 거래처가 끊길 위기에 처했다.

최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입 절차 간소화 국가)'에서 배제하면서 전체 수출량의 30%이상을 차지해왔던 일본과의 관계가 악화됐기 때문이다. 일본의 수산물 수입검사 강화 등으로 수출여건이 어려워지면서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지난달 17일 발표한 해외시장분석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6월 한달간 일본 수출액은 약 6800만 달러.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0.5%가량 떨어졌다.

한국 정부의 후쿠시마 주변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따른 보복으로 한국산 수산물에 대한 수입검사를 강화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은 지난 6월부터 한국산 넙치와 냉장 조개 등 5개 품목의 수입 검사를 강화했다. 여기에 더해 수산물의 비관세 장벽을 높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일본은 자국 어업계 종사자를 보한다는 명목으로 '수입쿼터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수산물 수입에 대한 물량을 직접 규제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한국으로부터 수입하는 수산물을 제한할 수 있다.

대일 수출 의존도가 높은 제주지역은 바짝 긴장 중이다.

앞서 지난 5일 제주특별자치도청은 "수협과 국내 수산물 바이어를 통해 일본 주요 수출품인 광어와 활소라의 내수 판매 물량을 늘려가겠다"고 발표 했으나 현지인들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제주시 한경면에서 광어 양식장을 운영 하는 김모(62)씨는 "광어가 일본 수출 규제품목에 포함됐다. 이미 수출가가 떨어진 상황에서 더 이상 규제가 강화되지 않길 바랄 뿐"이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검역 절차가 추가된다면 신선도가 생명인 수산물 업계로선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해양수산부는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김성주 주무관은 13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해와 대비했을 때 수출, 수입단가가 많이 올라있는 상태"라며 "일본정부의 한국산 수산물 검사강화에 대한 수출검사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검사강화가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꾸준히 동향 파악을 하는 중"이라며 "일본에서 검사 강화를 한 부분에 대해 정보제공을 해줄 것이며, 강화된 품목에 대한 검사 요청이 있는 경우 지원을 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정부의 수산물 수입검사가 더 강화됐을 때를 대비한 특별 대응책 마련에 대해서는 답변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최대 거래처가 부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수출량은 오히려 늘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수산물의 수출량은 35만4433톤으로 전년대비 17.7% 상승했다. 중국과 베트남 시장이 효자노릇을 해준 덕이다. 각각 45.4%, 40.6% 증가했다. 다만 17%의 수출량 상승세에 비해 수출금액은 2% 성장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신원선기자 송태화·김수지 수습기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