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셀토스, 베뉴 누르고 이달의 차 선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아차 셀토스, 베뉴 누르고 이달의 차 선정

최종수정 : 2019-08-07 10:44:22

기아자동차 셀토스.
▲ 기아자동차 셀토스.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셀토스가 현대자동차 베뉴를 누르고 8월의 차로 선정됐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가 뽑은 8월의 차에 기아차 소형SUV 셀토스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 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2대로 압축하고,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지난 7월에는 현대차 베뉴와 기아차 셀토스가 8월의 차 후보에 올랐으며, 치열한 경합 끝에 기아차 셀토스가 17.4점(25점 만점)을 얻어 8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기아차 셀토스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3.48점을 기록, 전체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승용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은 "기아차 셀토스는 비록 크기가 작은 소형 SUV지만 자세히 보면 실용적이고 알찬 곳이 많다"며 "미려한 디자인과 곳곳에 숨어 있는 디테일, 넓은 실내공간, 박진감 넘치는 운동 성능으로 상위 세그먼트 SUV를 충분히 긴장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5월의 차에는 볼보자동차의 크로스컨트리(V60), 6월의 차에는 도요타 라브4, 7월의 차에는 BMW 뉴 7시리즈가 각각 선정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매월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공지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