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2분기 영업익 28억원…IP 사업 확대로 흑자전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위메이드 2분기 영업익 28억원…IP 사업 확대로 흑자전환

최종수정 : 2019-08-07 10:23:59

위메이드 CI.
▲ 위메이드 CI.

위메이드가 신작 라이선스 게임 출시 성과 등에 힘입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위메이드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2·4분기 매출액 339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고 7일 밝혔다. 각각 전년 대비 22%, 3235% 증가한 수치다.

위메이드 측은 "신작 라이선스 게임 출시 등 지식재산권(IP) 사업 확대로 인한 로열티가 반영되면서 2분기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위메이드는 ▲지식재산권 침해 단속 ▲라이선스 사업 ▲신작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 5월 킹넷 계열사 절강환유를 상대로 싱가포르 국제상공회의소(ICC)에 제기한 미니멈개런티(MG)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승소 판정을 받았고 현재 강제집행 신청을 한 상태다. 또 소송 중인 37게임즈와 킹넷은 소송과 별개로 원만한 합의을 위한 협상도 병행하고 있으며, 중국 파트너사들과 신규 게임 계약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기존에 계약된 라이선스 게임 10여 종이 중국 출시를 앞두고 있고, 국내에서도 라이선스 게임 출시와 신작 게임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최근 '미르의 전설2'의 정체성을 집대성하고 재도약하기 위한 프로젝트 '미르4', '미르M', '미르W'의 통합 브랜드 '미르 트릴로지'를 공개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