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기회로' 이재용·최태원 등 재계 총수, 일본 수출 규제 위기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위기를 기회로' 이재용·최태원 등 재계 총수, 일본 수출 규제 위기 대처…내부 안정화 초점

최종수정 : 2019-08-06 13:59:4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최태원 SK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등 국내 반도체 산업을 이끌고 있는 주요 그룹 총수들이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움직임을 보면, 일본의 규제에 대해 흔들리기 보다 내부 안정화에 초점을 맞추고 위기를 기회로 바꾸겠다는 의지가 묻어난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최근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영향과 대응 방안 점검에 나섰다. 최 회장은 5일 서울 SK T타워에서 16개 주요 관계사 CEO들을 소집하고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 회의를 주재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는 통상 전문경영인을 중심으로 진행되는데, 최 회장이 회의에 참석해 주재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이날 최 회장은 흔들림없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위기에 슬기롭게 대처하자고 당부했다. 특히 최 회장은 '그동안 위기 때마다 하나가 돼 기회로 바꿔온 DNA가 있으므로 이번에도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과 CEO들은 반도체 등 주요 관계사 사업에서 예상되는 타격과 대응책을 분석하고,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점검했다. 이들은 또 현재 위기극복뿐 아니라 새로운 사업기회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에 이어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일본 원자재 협력 업체를 방문하기 위해 출장을 다녀오며 현장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5일 긴급 사장단 회의를 갖고 일본 정부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위기 상황 점검과 미래 경쟁력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사장뿐아니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 관계사 사장들까지 긴급 소집해 경영환경 점검 및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긴장은 하되, 두려워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한 단계 더 도약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자"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부회장은 사장단 회의에 이어 6일부터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의 전국 사업장을 검점하는 등 현장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일본 출장을 다녀온 뒤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경영진과 긴급사장단 회의를 열기도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