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이 자녀들에게 존댓말 쓰는 이유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최수종이 자녀들에게 존댓말 쓰는 이유는?

최종수정 : 2019-08-04 20:36:54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배우 최수종이 화제다.

최수종은 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해 "상대방을 존중하기 위해 존댓말을 쓴다"라고 밝혔다.

이날 최수종은 "아이들에게도 존댓말을 쓴다"며 "'최민서 씨, 최윤서 씨'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내친김에 최수종은 직접 아들과 존댓말로 통화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연스럽게 존댓말을 썼고, 통화 말미에는 "사랑해요"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이를 본 이상윤은 "아빠와 아들의 통화라기보다는 친구끼리의 통화 같았다"고 놀라워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