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업계 최초 월 4만원대 5G 요금제 선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GU+, 업계 최초 월 4만원대 5G 요금제 선봬

최종수정 : 2019-07-28 11:04:00

모델들이 신규 5G 요금제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LG유플러스
▲ 모델들이 신규 5G 요금제 출시 소식을 알리고 있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5세대(5G)이동통신 시대 첫 4만원대 요금제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업계 최초로 청소년과 시니어를 위한 5G 요금제 2종을 비롯 가족공유 전용 요금제 1종까지 총 3종의 신규 5G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5G 라이트 청소년'과 '5G 라이트 시니어'는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월 4만원대(4만5000원, 이하 부가세 포함) 5G 요금제다. 선택약정 할인 적용 시 월 3만원대(3만3750원)로 쓸 수 있다. 두 요금제 모두 음성·문자는 기본 제공된다. 데이터는 월 8GB(소진 후 1Mbps 속도제어)를 서비스한다. '5G 라이트 청소년'은 만 4세 이상 18세 이하, '5G 라이트 시니어'는 만 65세 이상일 시 가입 가능하다.

청소년·시니어 전용 요금제 2종은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U+모바일tv(라이트)'를 무료로 쓸 수 있다. 오는 9월말까지 'U+AR·VR' 월정액 무료 혜택도 받을 수 있다.

'5G 슈퍼 플래티넘' 요금제는 대용량 데이터를 이용자를 겨냥했다. 월정액 11만5000원, 선택약정 할인가 8만6250원에 음성·문자 기본, 데이터는 월 350GB(소진 후 10Mbps 속도제어)를 제공한다. 올 연말까지는 해당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들에게는 24개월간 5G 데이터를 속도제한 없이 서비스 한다.

'5G 슈퍼 플래티넘'에서 제공하는 청소년·시니어 가족 전용 공유 데이터 50GB는 가족 요금제 설계가 가능케 했다. 가족 중 1명이 '5G 슈퍼 플래티넘'에 가입하고, '5G 라이트 청소년'과 '5G 라이트 시니어'를 이용하는 다른 구성원들에게 데이터를 공유해주면 가족단위의 데이터 이용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

5G 슈퍼 플래티넘 이용자는 지니뮤직, U+모바일tv 등의 콘텐츠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할인, 안심폰 부가서비스 무료 제공, 로밍 50% 할인 등의 프로모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박종욱 모바일상품그룹장 전무는 "청소년과 시니어 전용 요금제를 마련해 5G 서비스의 이용 부담을 낮추고, 가족 공유 혜택을 신설해 가계통신비 인하에 기여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보조금 보다는 요금제 및 서비스 경쟁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