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Pick]붙이는 네일·패디 젤라또팩토리, 예쁜 손톱 '7일천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트렌드 Pick]붙이는 네일·패디 젤라또팩토리, 예쁜 손톱 '7일천하'

최종수정 : 2019-07-18 12:21:42

[트렌드 Pick]붙이는 네일·패디 젤라또팩토리, 예쁜 손톱 '7일천하'

하또하또핏 프로 딥블루자개 왼쪽 와 띠부띠부팁 워터 페스티벌. 젤라또팩토리
▲ 하또하또핏 프로 딥블루자개(왼쪽)와 띠부띠부팁 워터 페스티벌./젤라또팩토리

론칭 1년만에 매출 130억 원 돌파…젊은층 인기↑

붙였다 떼면 끝…간단한 사용법·다양한 디자인

최대 7~10일이면 들뜨고 떨어져

가볍게 기분 전환을 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면 찾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손톱·발톱 관리다. 하지만 생각만큼 간단하진 않다. 바르는 과정이 꽤나 번거롭고 거추장스러워 손재주가 없는 사람들은 거금을 들여 네일숍으로 향하기도 한다.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네일·패디 스티커는 이 모든 과정을 생략한다. 붙였다 떼기만 하면 되는 데다, 새로운 디자인의 제품들이 계속해서 출시되고 있어 트렌드에 뒤쳐질 일도 없다.

가수 태연이 광고 모델로 활약 중인 젤라또팩토리의 제품이 대표적이다. 2017년 11월 론칭한 뒤, 1년여 만인 지난해에 매출 130억 원을 올리며 셀프 네일 시장 2위에 안착했다.

①제품을 손톱 위에 대보고 손톱보다 살짝 작은 핏을 고른다 ②큐티클 라인 반대쪽부터 떼어낸다 ③큐티클과 1mm 정도 여유를 두고 손톱에 붙여준다 ④손톱 위로 남는 부분은 손톱 모양에 따라 접어준다 ⑤내장된 파일로 핏을 손톱 밑으로 기울여 갈아준다. 메트로 김민서
▲ ①제품을 손톱 위에 대보고 손톱보다 살짝 작은 핏을 고른다 ②큐티클 라인 반대쪽부터 떼어낸다 ③큐티클과 1mm 정도 여유를 두고 손톱에 붙여준다 ④손톱 위로 남는 부분은 손톱 모양에 따라 접어준다 ⑤내장된 파일로 핏을 손톱 밑으로 기울여 갈아준다./메트로 김민서

◆간편한 사용법, 손재주 없어도 'OK'

젤라또팩토리의 제품은 크게 4종류로 나뉜다. 스티커 타입의 '하또하또핏(네일·패디)', 프리미엄 타입 스티커인 '하또하또핏 Pro(프로)', 플라스틱 팁 타입의 '띠부띠부팁 패디' 그리고 '네일 케어 라인'이다.

띠부띠부팁. 다양한 크기의 팁이 들어있고, 우드 스틱 등 도구가 함께 포함돼 있다. 메트로 김민서
▲ 띠부띠부팁. 다양한 크기의 팁이 들어있고, 우드 스틱 등 도구가 함께 포함돼 있다./메트로 김민서

기자는 네일 케어 라인을 제외한 나머지 타입을 모두 사용해봤다. 이번이 첫 사용이었던 만큼 붙이기 전, 사용법을 꼼꼼히 읽어보고 시도했다. 과정은 크게 어렵지 않은데, 한 두 번만 제대로 붙이면 손재주 없는 사람도 무난히 할 수 있는 수준이다.

간편한 사용법 만큼 좋은 점은 제품 하나로 모든 과정을 끝낼 수 있다는 것이다. 네일 핏과 필요한 도구가 함께 들어있어 제품 외에 따로 무언가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스티커 타입인 '하또하또핏'은 디자인이 300여 종 정도 된다고 한다. 데일리, 트렌디, 콜라보 총 3가지 타입으로 나뉘어 있어 트렌디한 디자인을 합리적으로 즐길 수 있다.

'하또하또핏 Pro'는 실제 젤 네일 성분을 60% 굳힌 반경화 타입의 제품이다. 손톱에 붙인 뒤 햇빛 같은 자연광 또는 큐어링 기계를 사용해 굳히면 실제 젤 네일의 광택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젤 네일을 굳힌 타입이라 다소 두껍지만, 무척 말랑말랑해 파일링(스티커를 붙인 뒤 손톱 끝을 정리해 모양을 잡아주는 것)이 쉽다. 본품에 내장된 스틱으로 손톱 위를 정리해준 뒤, 깔끔하지 못한 부분은 손톱으로도 살짝 정리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한, 팁이 다양한 크기로 여러 개 들어있어 한 두 개쯤 실패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어, 안심하고 시도할 수 있었다. 실제로 하나는 실패해 버려졌지만 대체 핏들이 있어 곤란하지 않았다.

패디용인 '띠부띠부팁'은 앞선 두 개 제품군보다 더욱 붙이기 쉬웠다는 것이 개인적인 평이다. 단단한 팁 타입의 제품이라 발톱 크기에 맞춰 붙인 뒤 손잡이 부분을 톡 떼어내면 끝이다.

하또하또핏 프로를 부착한 모습. 실제 젤 네일을 한 듯한 효과가 있다. 메트로 김민서
▲ 하또하또핏 프로를 부착한 모습. 실제 젤 네일을 한 듯한 효과가 있다./메트로 김민서

기자의 어머니 발에 붙여드린 띠부띠부팁 모습. 디자인이 다양하고, 사용법이 간편해 틈새 효도용 으로도 좋다. 메트로 김민서
▲ 기자의 어머니 발에 붙여드린 띠부띠부팁 모습. 디자인이 다양하고, 사용법이 간편해 '틈새 효도용'으로도 좋다./메트로 김민서

◆붙이는 것 만으로 네일숍 효과

기자는 평소 노트북을 오랜 시간 사용하기 때문에 손톱을 본연의 상태로 유지하는 편이다. 거금을 들여 네일아트를 받아도 며칠을 못 넘기고 손톱 끝이 조금씩 까지기 때문이다.

네일·패디 스티커는 귀찮은 과정 없이 저렴한 투자 만으로 기분 전환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다소 엉성하게 붙여도 네일숍에 다녀온 듯 그럴싸하다. 주변인들의 반응을 봤을 때, 스티커라는 것을 말하지 않으면 모를 정도였다.

젊은층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지만, 개인적으론 '틈새 효도용'으로도 제법 괜찮다는 의견이다. 기자는 어머니의 호기심에 응답해 '띠부띠부팁'을 붙여드렸는데, 과정은 간편했지만 자식자랑은 꽤 오래갔다는 후문이다.

◆일주일이면 '안녕'

가격도, 사용법도, 디자인도 만족스러운 스티커지만 일주일이 한계다. 붙인 뒤 단순 업무만 일주일 지속해보고, 3박 5일의 태국 푸켓 휴가도 다녀와본 결과, 최대 7~10일 정도 유지됐다.

개인 차도 분명히 있다. 이 제품을 사용해본 또 다른 기자는 "손톱을 가만히 놔두지 못하는 성격이라면 1~2일만에 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자는 "일주일이 지나니까 큐티클 부분이 떠서 머리를 넘길 때마다 머리카락이 끼더라"고 전했다.

타사 제품보다 두께감이 더 있다는 점도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기자를 포함해 이 제품을 써본 주변 사람들의 공통적인 의견이었다. 두께감이 있어 답답함이 조금 더 있고, 이로 인해서인지 큐티클 라인 이상으로 붙이면 들뜨고 쉽게 떨어졌다.

손톱 위로 남은 스티커를 잘라낼 때도 주의해야 한다. 거칠게 했다가는 흔적이 꽤나 거칠게 남아 새로 붙여야 할지도 모른다.

띠부띠부팁에서 가장 작은 팁이 조금 더 들어있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새끼 발가락뿐만 아니라 네 번째 발가락도 작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