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독립운동지에 울려 퍼진 아리랑…SKT, '5G 라이브 오케스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해외 독립운동지에 울려 퍼진 아리랑…SKT, '5G 라이브 오케스트라' 성공

최종수정 : 2019-07-18 06:00:00

가수 바다와 조성모, 윤봉길 윈드 오케스트라가 작곡가 김형석의 원 드림 원 아시아 One Dream One Asia 를 열창하고 있다. SK텔레콤
▲ 가수 바다와 조성모, 윤봉길 윈드 오케스트라가 작곡가 김형석의 '원 드림 원 아시아(One Dream One Asia)'를 열창하고 있다. / SK텔레콤

SK텔레콤과 외교부가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헌정공연 '5G 라이브 오케스트라' 시연 및 생중계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한국·미국·일본·중국·네덜란드 5개국의 독립운동 관련 장소 6곳을 이동통신망으로 연결, 각 지역에서 별도로 연주한 영상을 5G 기반 미디어 솔루션으로 통합해 하나의 합창공연으로 생중계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외교부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국민대표단 100명과 함께 임정활동지를 방문하는 '한중 우호 카라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100인의 국민대표단은 지난 1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SK텔레콤 5G 상용망을 통해 전송되는 연주에 맞춰 실시간으로 공연을 펼쳤다. 이 과정은 외교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동포 연주자들은 네덜란드 헤이그, 일본 도쿄 등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흔적이 남아있는 장소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미를 되새겼다.

세계 각국에서 '5G 다원 생중계 대국민합창'에 참가한 인원은 200여명에 달한다. 유명 작곡가와 가수, 음악가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인사가 함께 했다.

작곡가 김형석은 새롭게 해석한 아리랑, '원 드림 원 아시아(One Dream One Asia)' 등이 포함된 7분 26초 길이의 공연을 이끌었다. 김형석은 문화역 서울 284(구 서울역사)에서 가수 바다와 조성모, 충남 예산 출신의 윤봉길 윈드 오케스트라, 독립운동가 후손인 비올리스트 안톤 강과 협연을 펼쳤다.

같은 시각 전남 화순 능주초등학교 정율성 합창부는 광주의 근대화에 헌신한 오웬 선교사를 기리는 오웬기념각에서 노래를 불렀다. 세계적 리코더리스트 권민석은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열사 기념관에서, 트럼페터 김민혁은 미국 LA 대한인국민회의에서 연주했다. 일제강점기 유학생들이 2·8 독립선언서를 발표한 일본 도쿄 YMCA에서는 유학생 바이올리니스트 박경훈이 연주했다.

'5G 라이브 오케스트라'는 서로 다른 나라에 떨어져 있는 연주자와 합창단이 이동통신망을 통해 대규모의 실시간 협주에 성공한 최초 사례다. SK텔레콤은 세계최초 5G 상용화 노하우를 활용, 역대 최다 국가·최다 인원의 협주를 하나의 공연으로 결합하는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은 각국의 통신환경을 고려한 세밀한 작업을 통해 네트워크를 최적화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5G가 상용화된 국내에서는 네트워크의 초저지연 특성을 활용, 기존에 LTE 환경에서 수 초 수준이던 딜레이를 1초 미만으로 낮추는데 성공했다. 이와 함께 콘텐츠기업 마젠타컴퍼니와의 협업을 통해 딜레이 서버를 구축, 외국 이동통신망에서 보내오는 영상과 국내 실시간 연주 영상의 미세한 시간차를 보정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이번에 선보인 5G 기반 다원 생중계 합창 솔루션은 향후 미디어 분야와 공연산업 등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추진된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통해 대한민국 5G의 글로벌 리더십을 알릴 수 있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5G 분야의 도전을 통해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를 하나로 연결해주는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