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손상화폐 규모 2.3조…새 화폐 대체 비용 483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상반기 손상화폐 규모 2.3조…새 화폐 대체 비용 483억

최종수정 : 2019-07-17 09:52:19

손상화폐 폐기량 및 새 화폐 대체비용. 한국은행
▲ 손상화폐 폐기량 및 새 화폐 대체비용. /한국은행

올해 상반기 손상돼 폐기한 화폐 규모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규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3억5000만장(2조2724억원)으로 지난해 하반기 3억1000만장(2조2399억원) 대비 4000만장(13.2%) 증가했다.

폐기된 손상화폐를 모두 새 화폐로 대체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483억원이었다.

은행권은 3억3000만장(2조2712억원)이 폐기됐다. 권종별로는 1만원권 1억8000만장(은행권 폐기액의 53.7%), 1000원권 1억3000만장(39.3%), 5000원권 2000만장(5.4%), 5만원권 1000만장(1.6%)으로 집계됐다.

주화는 1340만개(12억원)가 폐기됐다. 화종별로는 10원화 600만개(주화 폐기액의 44.9%), 100원화 470만개(35.3%), 50원화 150만개(11.4%), 500원화 110만개(8.4%)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일반 국민이 한은 화폐교환 창구를 통해 교환한 손상화폐는 36억2000만원으로 지난해 하반기(30억5000만원) 대비 5억8000만원(18.9%) 증가했다.

권종별 손상은행권 교환액 및 손상사유별 은행권 교환액. 한국은행
▲ 권종별 손상은행권 교환액 및 손상사유별 은행권 교환액. /한국은행

은행권 교환액은 총 12억9000만원이었다. 권종별로는 5만원권 10억4000만원(은행권 교환액의 80.1%), 1만원권 2억3000만원(17.9%), 1000원권 2000만원(1.2%), 5000원권 1000만원(0.8%) 순이었다.

주요 손상사유로는 장판 밑 눌림,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방법에 의한 경우가 5억8000만원(1054건, 교환건수의 39.5%), 불에 탄 경우가 4억8000만원(572건, 21.4%), 세탁 또는 세단기 투입 등의 취급상 부주의가 2억3000만원(1042건, 39.1%)으로 나타났다.

주화 교환액은 총 23억3000만원이었다. 화종별로 보면 500원화 14억2000만원(주화 교환액의 60.9%), 100원화 7억4000만원(31.5%), 50원화 1억5000만원(6.2%), 10원화 3000만원(1.4%)으로 집계됐다.

일반 국민이 한은에 교환을 의뢰한 손상은행권의 액면금액은 14억2000만원이나 실제로 교환 받은 금액은 12억9000만원(액면금액의 91.3%)이었다. 교환을 의뢰한 금액 중 1억2000만원(교환의뢰 금액의 8.7%)은 반액 또는 무효 판정을 받아 교환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은행은 화재 등으로 은행권의 일부 또는 전부가 훼손돼 사용할 수 없게 된 경우 원래 크기와 비교해서 남아있는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금액 전액을, 4분의 3 미만~5분의 2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반액을 새 돈으로 교환해 주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