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제국대학의 조센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로나온 책] 제국대학의 조센징

최종수정 : 2019-06-30 13:47:42

 새로나온 책 제국대학의 조센징

정종현 지음/휴머니스트

한국의 엘리트들은 사람들의 존경을 받지 못한다. 이들의 선조가 친일 반민족행위에 가담해 대대손손 부를 쌓았기 때문이다. 일본 제국대학이 배출한 조선인 유학생들은 해방 이후 독립 국가를 세우는 데 막강한 영향력을 끼쳤다. 책은 대한민국 사회에 유령처럼 떠도는 제국대학 조선인 유학생 1000여명을 추적한다. 그들은 무엇이 되기 위해 떠났고, 무엇이 되어 돌아왔나.

2002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였던 이회창은 제국대학으로 유학 간 엘리트 집안이 어떻게 세습돼 지금까지 이어지는지 보여주는 매우 상징적인 사례라고 저자는 말한다. 본가, 외가, 처가가 모두 제국대학, 고등문관시험, 식민지 관료라는 사회자본의 종합적 구현체다. 그의 조부는 충남 예산의 지주였고 백부는 교토제국대학 교수를 지냈던 이태규였다. 외삼촌 김성용은 도쿄제국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고등문관시험 행정과에 합격해 일본 군수성 관료를 역임했다. 이회창의 장인은 일제의 고등문관시험 사법과를 패스하고 해방 이후 대법원장 직무대행 및 대법관을 지낸 한성수였다.

대한민국 엘리트들의 계보를 거슬러 올라가면 일본 본토 제국대학과 만나게 된다. 인하대학교 한국어문학부 정종현 교수는 10년 전 교토에서 조선인유학생 명부를 보고 이들의 실체에 관심을 갖는다. 그는 교토제국대학에 유학했던 조선인 명부를 정리한 후 한국에 들어와 이들의 행적을 추적했다.

대다수의 조선인 졸업생은 식민지 총독부의 관료로 돌아와 '나리'가 됐다. 조선인 유학생들은 제국 최고의 엘리트라는 자부심과 식민지인으로서의 정체성 사이에서 갈등했다. 제국대학에 유학 갔던 이들이 모두 출세를 염원한 관료가 되지는 않았다. 급진 마르크스주의의 세례를 받고 변혁운동에 뛰어든 이도 있고, 세속적 성공과 시대적 한계 사이에서 갈등하다 학문을 파고든 사람도 있었다. 친일 엘리트 양성소, 제국대학 조선인 유학생들의 흔적을 추적한 집단 전기. 392쪽. 2만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