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화당 과잉진압' 논란… 천막은 트럼프 방한에 이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공화당 과잉진압' 논란… 천막은 트럼프 방한에 이동

최종수정 : 2019-06-28 12:47:00

지난 25일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 철거 용역업체 직원과 우리공화당 당원이 대치하고 있다. 우리공화당
▲ 지난 25일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 철거 용역업체 직원과 우리공화당 당원이 대치하고 있다. /우리공화당

서울시의 우리공화당(대한애국당) 광화문광장 천막 철거를 두고 과잉 진압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25일 오전 천막 강제 철거에 나섰다. 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참석자 추모를 위해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과 분향소를 설치한 바 있다. 당시 마련한 천막은 서울시가 행정대집행에 착수하면서 46일 만에 걷어치워졌다.

서울시는 철거 과정에 직원 500명과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24개 중대와 소방 100명도 배치했다. 공화당 측이 협의 없이 광화문광장을 무단 점유했다는 게 서울시의 철거 사유다. 현행법상 집회를 하기 위해선 7일 전 관할 경찰서에 신고서를 내야 한다. 시는 철거·점거 비용 2억원을 당에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공화당 측은 "서울시가 과잉 철거했다"고 비판하며 "이번 철거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당원 200명 중 38명이 부상 당했다"고 전했다. 인지연 공화당 수석대변인은 "1950년 6·25에는 김일성이 남침했고, 2019년 6·25에는 박원순(시장)이 자유민주주의를 살인했다"고 맹비난하며 천막 재설치를 예고했다.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하루 앞두고 천막을 환영행사가 있는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으로 일시로 옮길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