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영등포역사 사업자로 재선정! 20년 추가 운영 확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 영등포역사 사업자로 재선정! 20년 추가 운영 확보

최종수정 : 2019-06-28 11:13:43

롯데백화점이 서울 영등포역사 신규사업자로 재선정됐다. 이로써 20년간 추가로 운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2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이날 영등포역사 사업자로 롯데백화점이 선정됐다. 낙찰 금액은 약 252억원이다.

이달 초 신규 사용자 제안서 입찰에는 롯데·신세계·AK가 참여했다. 이들 모두 적격 판정을 받으며 최고가 경쟁이 벌어졌다.

현재 영등포역 상업시설은 롯데가 운영하고 있으며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연 매출 5000억원 수준의 손꼽히는 점포다.

일각에서는 신세계가 인천터미널점을 롯데에 넘겨줘 설욕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영등포점은 롯데가 또다시 품게 됐다.

롯데백화점 측은 "30년 동안 운영한 영등포점 신규사업자로 재선정됐다"며 "새롭고 편리해진 쇼핑공간과 다양한 볼거리로 사랑받는 백화점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역 상업시설 사업권은 기존 사업자 (주)한화역사에게 돌아갔다. 한화역사는 단독으로 입찰했다. 낙찰 금액은 78억원이다. 서울역은 현재 롯데마트가 한화역사로부터 임차해 사용 중이다. 롯데는 한화와 재계약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