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선, 60대 택시기사 폭행 논란… '초면사' 하차할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지선, 60대 택시기사 폭행 논란… '초면사' 하차할까

최종수정 : 2019-05-23 22:33:16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인 배우 한지선이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해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에 따르면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60대 택시기사 A씨와의 다툼 후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한지선은 이 사건으로 법원에서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소속사는 "한지선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면서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지선은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드라마 '맨투맨' '흑기사' 등에 출연했다. 현재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출연 중이며, 작품 하차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