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트럼프가 6월 말 우리나라를 방문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美트럼프가 6월 말 우리나라를 방문한다

최종수정 : 2019-05-16 16:33: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말 우리나라를 찾을 예정임을 청와대가 16일 공식 발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6월 하순 개최되는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알렸다.

고 대변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지난 4·11 워싱턴 한미정상회담 후 약 두 달만에 개최된다. 또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 한미정상회담이다.

여권 일각에서는 이번 한미정상회담 때 북한과의 대화 재개 수단인 '인도적 식량 지원'이 심도 깊게 논의될 것으로 진단했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16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한미정상은 지난 7일 전화통화를 통해 '인도적 식량 지원'을 북한과의 대화 재개 수단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따라서 6월에 진행될 한미정상회담에서는 이 부분에 대한 논의가 구체화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한편 6월 한미정상회담에서는 이렇다 할 성과물을 기대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16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4·11 한미정상회담 후 남북은 공개적인 접촉을 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린다고 해도 이렇다 할 성과물을 만들어내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부대변인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지난 2월 말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자 문 대통령은 제4차 남북정상회담을 북한에 제안했다"며 "하지만 (정부는) 북한으로부터 '수락한다' 또는 '안 한다' 등 뚜렷한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도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