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변동…위험자산 줄고 안전자산 증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글로벌 증시 변동…위험자산 줄고 안전자산 증가

최종수정 : 2019-05-16 16:06:14

미·중 무역전쟁 우려가 글로벌 증시 움직임을 좌우하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들이 위험자산을 회피하고 안전자산으로 이동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는 이달들어 2조원에 달하는 자금이 빠져나가는 반면 금, 일본 엔화, 미국 국채 등으로는 수요가 몰리고 있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 10억원 이상의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이 1주일 전 대비 5.04%가 떨어졌다. 같은 기간 해외 주식형 펀드도 3.13% 하락했다. 1개월 전과 비교하면 국내형은 7.58%, 해외형은 4.36%가 각각 떨어진 셈이다.

이달 들어 미중 무역갈등이 재개되면서 위험자산을 회피하려는 투자자들의 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5월 첫주부터 상장지수펀드(ETF) 자금 유출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중순(13일)까지 주식 ETF 유출액은 약 16조6000억원에 달했고 채권ETF는 약 3조4500억원, 원자재 ETF는 9500억원을 넘어섰다.

ETF 자금 유출은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중국 ETF 자금 흐름은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일본 ETF 자금 유출 규모도 커지고 있다.

김수정 SK증권 연구원은 "중국 ETF 자금은 연초 이후 지속적으로 구간에 머물면서 중국 증시 상승을 뒷받침했으나 미중 무역분쟁 격화 우려에 ETF 자금이 이탈하면서 흐름이 마이너스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위험자산 기피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대표적으로 이달 들어 한국거래소 금시장 거래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지난 14일 기준 KRX 금시장의 일평균 거래량은 42.9㎏으로 4월의 22.0㎏보다 94.6% 증가했다. 지난 3월 17.2㎏과 비교하면 2.5배로 늘어난 수준이다.

민간 금 유통업체인 한국금거래소도 골드바 판매량이 3월 70㎏에서 4월 177㎏으로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가치가 급상승한 엔화도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힌다. 엔화 가치는 이달들어 달러화 대비 1.5%, 원화 대비 3% 이상 상승했다.

또 다른 안전자산 미국 국채에도 수요가 늘어나면서 국채 금리가 하락(채권값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5일(현지시각) 뉴욕 채권시장에서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2.37%로 전일대비 1.96%나 하락하며 6주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