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긴급요청에 조난현장 달려간 어선 지난해 331명 구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협 긴급요청에 조난현장 달려간 어선 지난해 331명 구조

최종수정 : 2019-05-16 16:03:12

강원 속초시에서 수협중앙회, 해양수산부 등 해양안전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어선사고예방 관계기관 워크숍이 진행됐다 수협중앙회
▲ 강원 속초시에서 수협중앙회, 해양수산부 등 해양안전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어선사고예방 관계기관 워크숍이 진행됐다/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의 긴급요청을 받고 해난사고 현장으로 달려간 어선들이 지난해 331명의 생명을 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은 16일 "지난해 전국 18개 수협 어업정보통신국에 접수된 각종 사건·사고 중 59건은 관계기관보다 어선이 먼저 사고현장에 도착한 경우였다"며 "이를 통해 331명의 인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고 밝혔다.

수협 어선조업안전본부는 강원 속초시에서 열린 2019년 어선사고 예방 관계기관 워크숍에서 이런 분석 자료를 공개했다.

이날 수협은 초단파대 무선설비(VHF-DSC) 조난 신고 체계 덕분에 즉각적인 사고 해역 위치를 확인할 수 있게 되면서 어업인이 즉각 구조 활동에 참여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조업 중인 전국 어선들과 수협 간에 상시 교신이 이뤄지는 전국 18개 어업정보통신국은 어선 조업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유사시 사고를 접수해 관계기관과 인근 어선에 전파해 신속한 구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루 24시간 운영되고 있다.

김재완 어선안전본부장은 "VHF-DSC를 통해 신속하게 사고를 접수하고 곧바로 구조 작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된 점도 있지만, 조업을 중단하고 생명 구조에 나서는 어업인의 헌신적인 동료 의식이 있었기에 가능한 성과"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