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심 지하시설물 안전 강화··· 공동구 기술개발 추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도심 지하시설물 안전 강화··· 공동구 기술개발 추진

최종수정 : 2019-05-16 15:33:32

서울시 CI. 서울시
▲ 서울시 CI./ 서울시

서울시는 도심지에 매설된 각종 지하시설물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공동연구단과 공동구 설치 기술개발 연구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공동구는 지하에 묻힌 통신선, 가스관, 상하수도 등을 모아 관리하는 시설을 일컫는다. 관련 법에 따라 200만㎡를 초과하는 대규모 토지에 대한 신도시 택지개발지구 등을 실시할 경우 공동구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현재 서울에는 여의도, 목동, 가락 등에 총 7개의 공동구(33.8km)가 있으며 모두 시가 관리하고 있다.

오래된 기존 도심지에는 공동구가 아닌 전력선, 통신구 등 각종 생활기반시설이 개별적으로 매설돼 있다. 관리 주체도 달라 안전관리가 취약한 실정이다.

이에 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공동연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도심지 공동구 설치 기술개발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2시 양 기관은 신청사 소회의실에서 MOU를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도심지 공동구 연구정보의 공유 및 협력 ▲기술발전을 위한 공동 이슈의 발굴 및 개선 ▲정책, 제도개선, 교육 관련 업무지원 및 자문 등 상호협력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대규모 개발지역 이외에도 기존 도심지에서의 공동구 설치 여건이 조성되면, 반복적·소모적 도로굴착이 수반되는 지하기반시설의 유지관리환경 개선은 물론 지하시설물 안전관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