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템바이오텍 세포치료제 생산시설 준공..글로벌 도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강스템바이오텍 세포치료제 생산시설 준공..글로벌 도약

최종수정 : 2019-05-15 15:09:08

강스템바이오텍은 15일 경기 광명시 SK테크노파크에서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 공장인 줄기세포 GMP 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서 강스템바이오텍 강경선 이사회 의장 왼쪽 일곱번째 과 이태화 대표 왼쪽 다섯번째 가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강스템바이오텍은 15일 경기 광명시 SK테크노파크에서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 공장인 '줄기세포 GMP 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서 강스템바이오텍 강경선 이사회 의장(왼쪽 일곱번째)과 이태화 대표(왼쪽 다섯번째)가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강스템바이오텍이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을 위해 글로벌 수준의 GMP 생산시설을 설립했다.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 시설 중 최대 규모로, 이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강스템바이오텍은 15일 경기 광명시 SK테크노파크에서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 공장인 '줄기세포 GMP 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강스템바이오텍 임직원 및 박승원 광명시장,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장 등 내외빈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생산 공장은 총 사업비 약 200억원이 투입됐으며, 지난 2018년 11월 착공해 6개월 만에 완공됐다. 약 800평 규모로, 연간 최대 3만6000바이알의 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다. 총 3만6000명에게 치료제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현재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가장 큰 규모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지난해 12월 아토피 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 '퓨어스템 AD주'의 임상 3상을 마무리 했고, 6개월의 추적 관찰 시기를 거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내년 쯤 시판 허가를 받으면 줄기세포GMP센터를 통해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준공식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스템바이오텍 이태화 대표는 "내년으로 예정된 치료제 시판을 대비해 그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만든 시설"이라며 "대량 생산을 통해 원가 절감이 가능하고 안정적인 수율과 품질면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며 "향후 유럽과 미국 진출을 고려하여 cGMP 인증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후 수요가 늘어나는 부분에 대해서는 지난 3월 기술 이전 계약을 맺은 SK바이오랜드가 생산을 담당한다. SK바이오랜드는 퓨어스템AD주의 국내 독점판매권을 갖고 있다.

이 대표는 "줄기세포GMP센터 생산량을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기술 전수를 통해 SK바이오랜드가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시점을 시판 허가 2~3년 후로 내다보기 때문에 내후년 쯤 SK바이오랜드도 생산시설 구축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강스템바이오텍은 퓨어스템AD주의 치료 효과를 자신했다. 우선 성인용 아토피치료제를 먼저 상용화한 후, 더 큰 시장인 소아 환자들을 공략할 게획이다. 현재 100만명으로 추산되는 국내 아토피 환자 중 70만명이 소아환자다.

이 대표는 "퓨어스템은 여러차례 투여할 필요가 없이 1회 투여만으로도 치료효과를 가진다"며 "임상 결과 단일 투여 만으로 아토피 치료 효과가 3년간 지속되는 것을 확인했으며 경쟁약에 비해 효과가 전혀 뒤지지 않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최근 세포 성분 변경으로 논란이 된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영향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 대표는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방식은 마스터셀뱅크에서 모든 것이 이루어지는 유전자치료제와 생산 공정 시스템이 전혀 다르고, 세포가 1액과 2액이 섞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위험성은 전혀 없다"면서도 "이번 사건으로 치료제가 사람의 건강, 생명과 직결돼 있음을 되새기고 다시 한번 안전성을 점검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