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신작 부재로 영업이익 '반토막'…'BTS 월드' 등 신작으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넷마블, 신작 부재로 영업이익 '반토막'…'BTS 월드' 등 신작으로 2분기 기대

최종수정 : 2019-05-14 16:03:38

넷마블 CI.
▲ 넷마블 CI.

넷마블이 신작 부재로 올 1·4분기, 전년 동기와 비교해 영업이익 규모가 반토막이 나는 등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넷마블은 내달부터 신작을 통해 실적 반등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넷마블은 올 1·4분기 연결기준 매출 4776억원, 영업이익 339억원, 순이익 42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5.9%, 54.3% 감소했다. 순이익은 같은 기간 46.4% 줄었다.

지난 1·4분기 매출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등 모바일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가 전체 매출의 32%,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 등 역할수행게임(RPG) 장르가 30%, '모두의마블', '쿠키잼' 등 캐주얼 게임이 26% 등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매출은 2879억원으로 60%를 기록했다. 북미 등 서구권 지역에서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가, 일본 시장에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이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넷마블은 2·4분기 중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선보이며 반등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게임에서 만날 수 있는 스토리텔링형 육성 모바일 게임 'BTS월드'는 지난 10일 글로벌 사전등록을 시작, 오는 6월 출시할 예정이다. 또 한국과 일본에서 사전등록 500만명을 넘어선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도 6월 출시 예정이다.

올해 첫 출시작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는 출시 4일만에 양대 마켓 인기 1위, 매출 톱5에 올랐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1분기는 신작 부재 영향으로 실적이 부진했다"며 "2분기에는 지난 9일 출시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비롯해 'BTS월드', '일곱 개의 대죄' 등 다양한 장르의 기대신작이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등 빅마켓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긍정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