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청, 버스 파업 시 학교장 재량으로 등하교시간 조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시교육청, 버스 파업 시 학교장 재량으로 등하교시간 조정

최종수정 : 2019-05-14 13:58:20

부산시교육청이 14일 오전 시교육청 상황실에서 15일로 옞벙된 버스 파업 과 관련해 김진수 부교육감 주재로 학생 등교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교육청
▲ 부산시교육청이 14일 오전 시교육청 상황실에서 15일로 옞벙된 '버스 파업'과 관련해 김진수 부교육감 주재로 학생 등교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사진=부산시교육청)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오는 15일로 예고된 '버스 파업'과 관련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학생들의 등교 불편을 최소화하는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은 14일부터 시교육청에 상황실을 설치, 운영하는 등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시교육청은 파업시 유·초·중·고 모든 학교의 등·하교시간을 학교장 재량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특히, 지하철과 시내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이 취약한 고등학교 밀집 4개지역에는 교육기관 보유 대체버스 6대를 투입하여 등교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대체버스는 해당지역의 기존 시내버스 노선에 맞춰 운행한다.

대체버스 투입지역은 영도지역 508번과 113번 노선, 사상지역 67번 노선, 북구지역 160번 노선, 동래지역 29번 노선(2대)이다. 대체버스 노선 외 지역 각급학교의 경우 부산시가 운영하는 임시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부산시교육청은 이 같은 대책에 대해 사전 안내 및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버스파업이 예고된 15일 파업이 강행되면 학교장 재량으로 조정된 등·하교시간을 적용하지만, 파업이 철회될 경우 예전대로 정상 등·하교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