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전자재료 컨퍼런스, SMC 코리아 2019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내 유일 전자재료 컨퍼런스, SMC 코리아 2019 개최

최종수정 : 2019-05-14 11:15:46

세미는 SMC 2019 코리아를 개최한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 세미는 SMC 2019 코리아를 개최한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전자재료 컨퍼런스가 열린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세미)는 16일 서울 코엑스에서 'SMC 코리아 2019'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SMC코리아는 국내외 전자재료 시장 전문가들을 모아 시장 기술 및 동향을 논의하는 행사다. 3번째를 맞은 올해에는 'Materials Shaping the Future of Electronics(전자재품의 미래 재료)'를 주제를 정했다.

기조연설에서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5나노 이후의 반도체 개발 현황'을, 듀폰이 '차세대 칩 기술 개발을 위한 노광공정에서의 과제'를 다룬다. 아이멕은 마지막으로 'EUV 패터닝 기술의 도전과제'를 발표한다.

기조연설 후에는 3개 세션이 이어지고, 컨퍼런스가 끝나면 참석자와 강연자가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리셉션이 마련된다.

세미는 이미 업계 전문가 400여명이 사전 등록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와 듀폰, 삼성SDI와 동진쎄미캠 등 100여개 회사에서 엔지니어들이 참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미 관계자는 "전자재료는 격변하고 있는 반도체 산업에서 새로운 혁신을 불러올 수 있는 중요한 분야인만큼 이번 SMC 코리아 2019에서는 업계 전문가들이 실질적인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도록 산업의 주요 이슈에 대한 발표를 준비했다"며 "이번 컨퍼런스에 전자재료 산업을 이끌어갈 전문가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