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톨리눔 균주 누가 도용했나, 대웅제약 vs 메디톡스 조사 본격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보톨리눔 균주 누가 도용했나, 대웅제약 vs 메디톡스 조사 본격화

최종수정 : 2019-05-13 14:01:50

보톨리눔 톡신의 출처를 두고 미국에서 재점화 된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간 분쟁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조사가 본격화 된다. 양측은 이번 조사로 상대의 허위를 입증하겠다며 팽팽히 맞섰다.

13일 메디톡스는 ITC 행정법원이 지난 8일(현지시간) 대웅제약에 나보타의 보툴리눔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들에게 오는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이번 명령은 ITC의 증거 개시(Discovery)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며 대웅제약에는 강제 제출 의무가 부여된다.

'보톡스'로 잘 알려진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간 주름 개선 등 미용 성형에 주로 사용되는 바이오 의약품이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개발한 '나보타'가 자사의 보툴리눔 균주를 도용했다고 의심해 ITC에 불공정 행위를 조사해달라고 제소한 상태다.

메디톡스의 ITC 제소를 담당하고 있는 미국 현지 법무법인은 "ITC는 보툴리눔 균주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겠다는 대웅제약의 요청을 거부했다"며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게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를 검증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한 접근 권한을 부여하고 관련 서류와 정보를 제공토록 명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TC는 한쪽이 보유하고 있는 소송 관련 정보 및 자료를 상대방이 요구하면 제출하도록 의무를 부여하는 '증거개시 절차'를 두고 있기 때문에 관련 증거가 해당 기업의 기밀이더라도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나보타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확보해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 다양한 검증 방식으로 대웅제약의 불법 행위를 밝혀낼 것"이라며 "대웅제약이 마구간 토양에서 보툴리눔 균주를 발견했다는 주장 역시 명백한 허구임이 입증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웅제약은 ITC가 결정한 균주에 대한 증거수집 절차에 성실히 임하고, 이번 기회로 메디톡스의 모든 주장이 허위임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기회에 제조 방법 뿐 아니라 균주와 관련한 메디톡스와의 분쟁을 완전히 종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ITC는 유전적으로 조작된 균주는 영업 비밀이 될 수도 있으니 일단 양사에 증거수집 절차는 진행하라고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대웅제약은 어떠한 경우에도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 소위 홀A하이퍼 균주를 메디톡스로부터 제공받아 그 실체를 직접 확인하고 확실한 검증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원료인 보툴리눔 균주 출처를 놓고 2016년부터 치열한 공방을 벌여왔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했다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자사의 균주를 도용한 제품이라고 주장한다. 이와 관련 미국과 한국 법원에 대웅제약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대웅제약이 전 메디톡스 직원을 매수해 균주와 제조 관련 정보를 훔쳤다는 게 메디톡스의 주장이다. 반면 대웅제약은 경쟁사의 음해 행위라고 반박해왔다.

법원에서 두 회사의 균주 공방이 가려지지 않은 채 대웅제약 나보타가 지난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허가를 받았고, 메디톡스의 제소로 지난 3월 1일부터 ITC의 공식 조사가 시작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