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크루즈를 타다](중)눈 뜨면 바다가…밀착! 크루즈의 24시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크루즈를 타다](중)눈 뜨면 바다가…밀착! 크루즈의 24시간

최종수정 : 2019-04-29 15:28:57

[르포·크루즈를 타다](중)눈 뜨면 바다가…밀착! 크루즈의 24시간

크루즈 투어를 떠나기 전, 가장 궁금했던 것은 바로 '배 위에서 하루 종일 무엇을 하느냐'였다. 아무리 재미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한들 24시간, 5박 6일을 지내야 한다는 것은 꽤나 압박스러웠다.

그러나 크루즈에서의 시간은 생각보다 빠르게 흘러갔다. 단조롭고도 화려했기 때문이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3편 중 2편에서는 롯데제이티비의 전세선 '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에서의 24시간, 그리고 기항지에 대해 소개한다.

객실 창문으로 바라본 이른 아침의 바다. 메트로 김민서
▲ 객실 창문으로 바라본 이른 아침의 바다./메트로 김민서

◆크루즈 24시

크루즈 탑승객은 어떤 하루를 보낼까. 네오로맨티카호의 탑승객들이 어떤 하루를 보내는지 출항 3일차, 일본 가나자와 투어가 있던 날을 중심으로 정리해봤다.

크루즈의 특별함은 아침으로부터 온다. 새벽 바다를 바라보며 아침을 맞이하는 것은 기대 이상으로 낭만적이다.

기자의 통상 기상 시간은 오전 6시~6시 30분이었다. 이 시간동안 대부분 조식을 먹고, 조별 지정 장소 및 시간에 맞춰 이동했다.

이날 기자가 속한 21조는 7시 30분까지 9층 '캬바레 비엔나'로 집결했다. 가장 이른 출발조의 집결 시간은 7시 15분이었고, 늦은 시간은 8시였으니 중간쯤 되겠다.

선상신문에 나와있는 조별 모임 시간과 저녁 프로그램. 메트로 김민서
▲ 선상신문에 나와있는 조별 모임 시간과 저녁 프로그램./메트로 김민서

실제 출발 시간까지는 대기가 필요하다. 명절 고속도로 위 자동차들처럼 몇 층의 계단을 가득 채운 사람들이 줄을 지어 이동하는데, 이 지루한 시간을 견디고나면 간단한 입국 심사가 진행된다. 이후, 비로소 기항지 투어가 시작되는 것이다.

이날 가나자와에서는 오미쵸재래시장, 시라카와코 합장촌, 겐로쿠엔, 무사저택거리 등의 관광지를 둘러봤다. 앞선 1편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기항지 투어가 패키지 상품처럼 운영돼, '여유' 보다는 '최대한 많이 보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듯 보였다.

기항지 투어는 대부분 오후 4~5시쯤 종료된다. 이날도 이 시간쯤을 기점으로 투어를 끝내고 크루즈로 돌아오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

크루즈가 가나자와를 떠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떠난 시간은 오후 6시. '크루즈의 밤'이 시작되는 시간이다.

3일차, 오후 6시 이후에 준비된 프로그램은 대략 10가지 정도. 승객들은 정찬 또는 뷔페에서 저녁을 즐긴 뒤, 각자 원하는 프로그램을 보러 분주히 움직였다.

시간대별로 보면 프로그램이 얼마나 꽉꽉 채워져있는지 더욱 잘 알 수 있다. 오후 6시 30분과 8시에는 이탈리안 마술사의 '마술쇼'가 2차례 진행됐고, 오후 7시 30분에는 '최고의 커플 선발대회'가 열렸다. 오후 8시 45분에는 네오로맨티카호의 댄서들과 함께 하는 섹시 쇼 '벌레스크 파티'가, 오후 9시부터는 라틴 댄서와 함께 하는 '트로피칼 파티'가 진행됐다.

그뿐인가. 프로그램 사이 사이 무료 헬스 세미나, 무료 뷰티 파티 등이 열렸고,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는 노래 대회가 진행됐다. 또, 오후 10시 30분부터는 디제이와 함께 하는 '디스코 삼바'가 준비돼 승객들의 발길을 쉴 틈 없이 이끌었다.

이 프로그램들은 대부분 8층 그랜드 바, 9층 캬바레 비엔나에서 열렸는데 단 한층 차이로 전혀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일본 사카이미나토. 메트로 김민서
▲ 일본 사카이미나토./메트로 김민서

이번 크루즈가 한국인 전세선이었던 만큼 재미있는 풍경도 빚어졌다. 대부분의 승객이 중장년층이었는데, 이른 저녁부터 오후 10시까지 춤을 추고 즐기다가 10시쯤이면 거짓말처럼 대부분이 방으로 향하곤 했다. 파티를 즐기던 이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자리에는 젊은층 승객들이 들어서 늦은 밤 파티를 즐겼다.

◆기항지 어떤 곳?

이번 크루즈 여행의 기항지는 일본 사카이미나토, 가나자와 그리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였다.

2일차에 방문한 사카이미나토는 오래 전부터 천혜의 항구로 알려져 있던 곳이다. 제2차세계대전 전에는 대륙 무역의 거점항으로써, 산잉(혼슈 서브의 일본해에 면해 있는 지방) 지방의 요충지로 번영했다고 한다.

현재는 만화가 미즈키 시게루의 고향으로, '미즈키 시게루 로드'가 가장 유명하다. 400년 역사를 자랑하는 물의 도시 마쓰에, 신화의 배경으로 자주 등장하는 이즈모오야시로 신사 등이 있으며, 호수와 바다, 산 등 대자연이 조화를 이룬 곳이다.

입국 심사 후 만난 일본 현지인들. 메트로 김민서
▲ 입국 심사 후 만난 일본 현지인들./메트로 김민서

일본 가나자와 무사저택거리. 메트로 김민서
▲ 일본 가나자와 무사저택거리./메트로 김민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C 56 잠수함 외관. 메트로 김민서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C-56 잠수함 외관./메트로 김민서

3일차에는 가나자와를 방문했다. 이곳은 성을 중심으로 형성된 도시로, 에도시대부터 기타마에부네선으로 번영해 사람과 물자, 문화가 빈번하게 왕래하던 큰 항구 도시다. 유서 깊은 가옥, 신사, 절 등이 잘 보존돼 있다. 일본 3대 정원 중 하나인 겐로쿠엔, 옛 가옥이 늘어 선 차야마치, 세계유산 시라카와고 등이 인기 관광지로 꼽힌다.

4일차 전일 항해 끝에 5일차에 도착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는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유럽으로, 최근 인기 여행지로 꼽히는 곳이다. 이 도시는 러시아의 태평양 진출을 위한 교역 항구를 겸한 군항으로 개항 됐으며, 시베리아 횡단철도의 시발점이다. 이곳에는 독수리 전망대, 전교회 대성당, 센트럴 스퀘어, C-56 잠수함 외관 관광 등이 유명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