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금감원은 '번호표'를 잡을 수 있을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금감원은 '번호표'를 잡을 수 있을까

최종수정 : 2019-04-28 13:24:38

 안상미 기자
▲ /안상미 기자

"니가 형사야? 금감원 직원이면 앉아서 모니터나 볼 것이지. 왜 멀쩡한 사람한테 와가지고 범죄자 취급인데."

영화 '돈'의 한 장면이다. 주식브로커 조일현(류준열)이 자신의 뒤를 쫓는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역 한지철(조우진)에게 소리친다.

한지철은 한 번 물기 시작하면 놓지 않는다 해서 '사냥개'로 불린다. 증시에서 전설적인 작전 세력인 '번호표(유지태)'를 잡기 위해 조일현 등 관련 인물을 감시하고, 통화내역을 들여다고 보고 윽박지른다. 실제보다는 영화적 허구를 많이 더한 모습이지만 여전히 한계는 있었다.

조일현이 "영장있어요? 영장없죠? 거기 감독만 하는 데니까 영장 없잖아요. 그럼 뭐 경찰이랑 같이 오시던가"라고 반박하는데 한지철은 더 이상 말을 이어가지 못한다.

사실 금감원 직원도 경찰 처럼 수사할 수 있는 제도가 있긴 하다. 바로 특별사법경찰 제도다. 금감원 직원도 지난 2015년 8월 특사경 추천 대상에 포함됐지만 아직 시행된 적은 한 번도 없다.

한지철은 말한다. "난 그냥 니들이 싫어. 니들이 하는 짓이 도둑질이나 사기랑 뭐가 다른데. 일한 만큼만 벌어." 싫어도 현실적으로 잡을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한지철 역시 금감원이 아닌 검찰로 파견돼서야 작전 세력을 잡을 수 있게 되지만 앞으로는 금감원 직원이 '번호표'를 잡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4일 특사경 제도 운영과 관련해 업무 관련 정보차단장치 설치 등의 내용을 담은 자본시장조사 업무규정 개정규정을 예고했다. 특사경으로 지명되는 금감원 직원은 주식시장의 시세조종(주가조작)·미공개정보 이용 등 불공정거래 행위 조사에서 통신기록 조회, 압수수색 등을 활용한 강제수사를 벌일 수 있다.

금감원은 규정 변경 등을 거쳐 특사경으로 추천할 직원 10명의 명단을 금융위에 전달할 계획이다. '번호표'를 잡을 특사경은 빠르면 다음달 출범할 예정이다. 특사경의 활약이 자본시장에 순기능으로 작용하길 기대해 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