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석 시인의 '농부의 노래', 가수 태진아 신곡으로 재탄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강원석 시인의 '농부의 노래', 가수 태진아 신곡으로 재탄생

최종수정 : 2019-04-16 10:14:58

강원석 시인의 '농부의 노래', 가수 태진아 신곡으로 재탄생

강원석 시인의 농부의 노래 , 가수 태진아 신곡으로 재탄생

강원석 시인의 시 '농부의 노래'가 트로트 황제 가수 태진아의 '고향-농부의 노래'로 재탄생했다. 음원은 오는 19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시 '농부의 노래'는 시인 강원석이 태어나 유년 시절 꿈을 키웠던 경남 함안이 배경이다. 농부였던 부모님과 농사를 지으며 3대가 함께 살았던 고향의 추억을 고스란히 시에 담았다. 귀농 인구가 늘어나고 있는 요즈음 농촌의 꿈과 낭만을 노래하며, 농민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고자 시를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의 내용 속에 농촌의 정취는 물론 가족에 대한 사랑이 절절히 담겨 있어 가정의 달 5월을 앞두고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수 겸 제작자로 노래를 직접 부른 태진아씨는 "평소 우리 농민들을 위해 쉽게 접할 수 있는 정겹고 흥겨운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 처음 이 시를 접하고 시의 내용이 너무 아름답고 감동적이라 가슴이 찡했다. 농촌, 고향, 가족, 사랑 등 이 시대에 필요한 의미를 많이 담고 있어서 주저 없이 노래로 만들게 되었다."면서 "원작 시가 주는 의미가 너무 커서 그것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시어를 단 한 자도 고치지 않고 고스란히 노래 가사로 옮겼다."라며 제작 배경을 밝혔다.

강원석 시인은 "고향을 잊지 말자는 생각으로, 우리 농촌을 알리고, 농민들의 삶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썼던 시가 이렇게 다시 노래가 되니 너무 기쁘다. 한 곡의 노래가 농민들과 우리 이웃들에게 작은 기쁨이 된다면 시를 쓰는 날들이 더 행복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앞으로 시는 물론 감동을 주는 좋은 노랫말을 많이 쓸 생각이다"라며 작사가로서의 포부도 밝혔다.

강 시인은 국회와 청와대, 행정안전부 등에서 20여 년간 근무한 공직자 출신 시인이다. 첫 시집 '그대가 곁에 없어 바람에 꽃이 집니다'를 비롯해 '바람이 그리움을 안다면', '너에게 꽃이다', '내 그리움이 그대 곁에 머물 때' 등 총 4권의 시집을 냈으며, 모두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지금은 다섯 번째 시집 '마음으로 그린 그림'의 발간을 앞두고 있다. 서정문학 시 부분 신인문학상과 문학바탕 동시 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다. 올해 100회 이상의 강연이 예정된 인기 강사로, 베스트셀러 시집의 작가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수채화를 그리듯 시를 쓰는 것이 강원석 시인의 특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