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물류장비·기술 한눈에…'국제물류산업대전' 16일 개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첨단 물류장비·기술 한눈에…'국제물류산업대전' 16일 개막

최종수정 : 2019-04-15 11:01:05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 관련 포스터. 국토교통부
▲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 관련 포스터./국토교통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 시대 물류산업의 트렌드를 한 눈에 살펴보고 물류기업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물류산업대전이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16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국제물류산업대전은 운송·서비스·보관·IT·물류설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물류전시회로,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주최하고 국토부가 후원한다.

이번 국제물류산업대전에는 물류설비 개발 업체, 물류서비스 제공업체 등 164개 기업이 총 572개 전시관을 열어 첨단 물류장비와 서비스 등을 홍보할 예정이다.

첨단 물류장비로는 화물을 스스로 인식해 들어 올리고 적재하는 'AI 기반 로봇팔', 바닥을 스스로 이동하면서 화물을 들어 올리고 운반하는 '자율운송 로봇', 무인?유인 전환이 가능하며 한 명이 여러 대의 지게차를 조작할 수 있는 '무인 지게차' 등이 소개된다.

또 국토부 연구개발(이하 R&D) 홍보관을 별도로 마련해 그 간 정부 R&D를 통해 중견·중소기업이 개발한 물류분야 첨단 장비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글로벌 투자 설명회, 첨단물류기술 활용전략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16일엔 국내 물류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해외 투자전략·통관절차 세미나가 있다.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말레이시아(투자조정청), 태국(무역진흥국)의 정부관계자 및 시장전문가가 참석하는 동남아시장 투자전략 설명회와 해외기관-국내기업 간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도 개최된다.

17일에는 차 산업혁명 첨단물류기술 활용전략 세미나가 열린다.

블록체인, 스마트 물류시스템 솔루션, 물류자동화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물류분야 활용전략에 대해 설명한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택배 등 생활물류의 성장과 로봇·드론 등 첨단·신기술의 등장으로 물류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급격히 발전하고 있다"라며 "생활물류 육성, 적정 안전운임 산정, 물류산업 첨단화, 해외진출 지원 등 물류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